방통위, 지상파 라디오·DMB 등 10개 방송사업자 재허가
입력 : 2021-12-08 17:46:04 수정 : 2021-12-08 17:46:04
[뉴스토마토 이지은 기자] 올해 말 허가유효기간이 만료되는 국악방송 국악FM방송국 등 3개 지상파라디오사업자와 한국방송공사 KBS지역 지상파DMB방송국 등 7개 지상파DMB사업자가 재허가 대상에 포함됐다. 
 
방송통신위원회는 8일 이 같은 내용의 지상파방송사업자 재허가에 관한 건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방통위는 재허가 심사의 공정성, 투명성 및 전문성 확보를 위해 방송·미디어, 법률, 시청자 등 분야별 전문가로 심사위원회를 구성해 지난달 30일부터 3일간 심사를 진행했다.
 
재허가 의결된 국악방송 등 10개 사업자 10개 방송국. 자료/방통위
 
심사위원회의 심사 결과 국악방송 국악FM방송국 등 10개 사업자 10개 방송국이 재허가 기준 점수인 650점 이상을 획득했으며, 이중 650점 이상 700점 미만을 획득한 한국방송공사 KBS지역 지상파DMB방송국 등 DMB 7개 방송국에 대해 4년의 허가유효기간을 부여했다.
 
700점 이상인 국악방송 국악FM방송국에 대해서는 5년을 부여했으며, 700점 이상인 극동방송 극동전북FM방송국, 650점 이상 700점 미만인 기독교방송 CBS광주FM방송국 등 2개 방송국에 대해서는 자사의 타 방송국 허가유효기간과의 일치 요청을 수용해 2년을 부여했다.
 
이번 재허가 심사는 방송의 공적책임·공정성의 실현 가능성 및 지역·사회·문화적 필요성, 방송 프로그램의 기획·편성·제작 및 공익성 확보 계획의 적절성이 중점적으로 심사됐다. 아울러 방통위는 심사위원회의 주요 지적사항 등을 반영해 비정규직 처우 개선, 재난방송 교육·훈련 실시 등 재허가조건과 권고사항을 부가했다. 
 
특히 한국방송공사 KBS지역 지상파DMB방송국에 대해서는 시청권 보호를 위해 고화질 채널과 동시송출 중인 저화질(SD급) 채널의 동시송출 기간을 충분히 유지하고, 송출을 중단할 경우 방통위와 사전 협의하도록 조건을 부가했다.
 
한상혁 방통위원장은 "이번 재허가 심사를 통해 방송환경이 어려워지고 경영이 악화되는 상황에서도 지상파라디오 및 지상파DMB사업자가 공적 역할과 책무를 다할 수 있는 새로운 계기가 될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지은 기자 jieune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지은

일상생활에 도움이 되는 건강한 기사를 작성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