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중음악계 연이어 세미나, '코로나 지원 마련' 촉구
입력 : 2021-12-08 14:53:17 수정 : 2021-12-08 14:53:17
[뉴스토마토 권익도 기자] 코로나 확진자가 연일 사상 최대치를 넘어서고 '오미크론 변이'가 확산할 조짐을 보이는 가운데 대중음악 공연업계가 연이어 대책 세미나를 연다.
 
한국음악레이블산업협회는 한국콘텐츠진흥원과 함께 오는 9일 서울 마포구 라운지엠에서 '2021 대중음악 산업 발전을 위한 세미나'를 연다.
 
코로나 상황을 돌아보며 올해 사업 추진 경과를 소개하고 '인디 음악'을 조명하는 토론도 벌인다.
 
지난해부터 모색해온 코로나19로 인한 음악 산업계의 피해 대책 논의와 해결 방안 세미나의 연장선상이 될 것으로 보인다.
 
오는 13일 한국대중음악공연산업협회는 올림픽홀 뮤즈라이브에서 '한국대중음악공연업계와 정부의 상생적 발전 방향을 위한 세미나'도 준비하고 있다.
 
박양우 전 문체부 장관, 김남주 변호사(법무법인 도담), 고기호(음공협 부회장) 인넥스트트렌드 이사가 발제자로 나서고 류호정 정의당 국회의원, 이종현 음공협 회장 등이 토론자로 나선다.
 
지난달 '위드 코로나' 시행으로 겨우 숨통을 텄지만 최근 대중음악 공연업계는 여전히 살얼음판을 걷고 있다.
 
코로나 하루 확진자가 7000명을 넘어서고 오미크론 변이가 확산 조짐을 보이면서다. 
 
현재까지는 내년 1월2일까지 '방역패스'로 대중 공연장을 이용할 수 있지만 상황이 급변하면 다시 집합금지나 영업시간 제한 등의 강제 조치가 내려질까 노심초사하고 있다.
 
고기호 음공협 부회장은 "연일 코로나 관련 뉴스와 확진자 증가 때마다 모두가 마음 졸이겠지만 공연업에 종사하는 이들은 정말 불안한 심경"이라며 "위기의 대중음악공연업을 위한 실질적 지원 방안에 대한 발제와 토론이 진행될 것"이라 했다.
 
앞서 지난 10월 음공협은 '위드코로나'를 앞두고 연 세미나에서 대중음악 공연장만 특별 방역지침을 시행할 이유가 없다는 목소리를 냈다. 
 
당시 전 질병관리본부장을 지낸 정기석 한림대 성심병원 호흡기내과 교수가 참여해 "공연장만 특별 방역지침을 시행할 근거는 없다. 밀집도·밀접도·밀폐도, 환기 수준, 체류 시간 등을 고려한 과학과 객관적 증거에 기반한 방역 정책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한국대중음악공연산업협회 긴급 기자회견. 사진/한국대중음악공연산업협회
 
권익도 기자 ikdokwo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권익도

자유롭게 방랑하는 공간. 문화를 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