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김영희 PD 영입 발표…"기민한 선대위 체제 구축"
총무본부장에 사무총장 당연직의 김영진…김영희 합류 배경에 송영길 노력
입력 : 2021-12-02 10:54:38 수정 : 2021-12-02 13:58:24
[뉴스토마토 장윤서 기자] 이재명 민주당 대선후보가 기존 16개 본부를 슬림화한 선거대책위원회 조직 인선을 발표했다. '쌀집아저씨'로 알려진 스타 PD 출신 김영희 전 MBC 콘텐츠총괄부사장 영입도 공식화했다.  
 
이 후보는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영입 인사 발표 및 선대위 본부장단 임명 발표' 기자회견을 열었다. △총무본부장 김영진 의원 △전략기획본부장 강훈식 의원 △직능본부장 김병욱 의원 △정책본부장 윤후덕 의원 △조직본부장 이원욱 의원 △총괄상황실장 서영교 의원 △비서실장 오영훈 의원 △정무실장 윤건영 의원 △공보단장 박광온 의원 △미래기획단장 이근형 전 민주당 전략기획위원장 등으로 꾸려졌다. 
 
이 후보는 "선대위가 매우 무겁고 또 기민하지 못하다는 지적이 많았다"며 "당을 위해서 선당후사하시는 (의원들의)결의 덕분에 기민한 선대위 체제를 구축하게 됐다"고 쇄신에 전권을 위임한 소속의원들에게 감사를 표했다. 이어 "기민하게 국민들의 목소리에 반응하고, 국민의 목소리를 정치에 반영해 작게라도 실천해서 성과를 축적해가는 그런 민주당 선대위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민주당은 기존 16개 본부를 6개로 통폐합한 방식으로 선대위를 운영할 방침이다. 여성본부, 청년본부, 농어민본부, 소상공인민생본부, 자치분권본부, 문화본부 등을 통폐합해 1개의 본부로 운영할 예정이다. 
 
사무총장으로 당연직의 총무본부장을 맡아 대선 살림을 총괄하게 된 김영진 의원은 "위원장과 위원, 국회의원은 본부장, 부본부장으로 최소 2명이 넘지 않게 위원회를 구성했다"며 "나머지는 현장으로 갈 것이고, 외부에서 들어온 사람이 역할을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당 소속 의원 1명당 2개의 직능단체를 만들고 3명의 인재를 추천한다는 1·2·3 캠페인도 지속한다.
 
아울러 이 후보는 '느낌표', '나는 가수다' 등 MBC 대표 간판 예능을 이끌었던 김 전 부사장이 홍보본부장으로 공식 합류했다고 발표했다. 이 후보는 "국민께 건강한 웃음을 주고 미래와 희망을 준 존경하는 김 전 사장을 진심으로 환영한다"고 말했다. 
 
김 전 부사장의 합류에는 송영길 대표의 노력이 뒷받침 됐다고 설명했다. 김 전 부사장은 "저는 개인적으로 정치권으로부터 많은 제의를 받아왔다"며 "결심하게 된 배경에는 여기 계신 송영길 대표의 역할이 정말 컸다"고 설명했다. 그는 "저희 집 앞에, 휴일날 밤에 오셔서 한 시간을 기다리셨다. 저는 몰랐다"며 "그래서 얼른 나와 뵙고 술도 한 잔 했다"며 "(송 대표는) 밤 늦게까지 마시지도 잘 못하시는 폭탄주를 그렇게 마시면서 허심탄회하게 얘기했다. 제가 그때 마음이 좀 움직였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 후보가 승리하고 당선되면, 즐거울 것"이라며 "그 과정이 긍정적이고 즐거운 판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김 전 부사장은 국민의힘에서도 영입 명단에 이름을 올리고 공을 들여왔다. 일각에서는 그가 국민의힘 영입 제안에도 수락했던 것으로 말하고 있어, 씁쓸함을 남기게 됐다.  
 
영길 더불어민주당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이 2일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중앙당사에서 이재명 대선 후보 캠프에 합류한 김영희 전 MBC 부사장과 인사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사진단
 
장윤서 기자 lan4863@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장윤서

열심히 취재하고 보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