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ESG포럼)김상배 교수 "한국, 중견국 규범외교가 지향할 새로운 모델 고민해야"
1일 서울대-르몽드 'ESG 글로벌 포럼'
ESG 논의에서 국제정치학의 기여 분석
입력 : 2021-12-01 20:52:14 수정 : 2021-12-02 10:29:42
 
[뉴스토마토 심수진 기자] "한국은 중견국으로서 새로운 규범외교를 구현하기 위해 '중견국 내교'의 과정이 필요하고, 범정부적인 차원을 넘어 민간과 시민사회, 학계, 언론 등의 네트워크 구축이 필요하다."
 
김상배 서울대학교 정치외교학부 교수는 1일 토마토TV에서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와 <경제·인문사회연구회>. <뉴스토마토>가 공동주최한 '2022 서울대-르몽드 ESG 글로벌 포럼'에 참석해 'ESG 국제정치의 부상과 중견국 외교의 새로운 지평'에 대해 발표했다. 총 3일간 진행되는 포럼의 제 1세션은 'ESG와 대전환의 시대 국제정치철학'을 주제로 진행됐다.
 
김 교수는 그동안 경제·경영학에서 다뤘던 ESG(환경·사회·지배구조) 논의에 국제정치학이 기여할 수 있는 바를 분석했다. 기업이 아닌 실행의 주체로서 국가 자체에 ESG 논리를 적용해보는 문제다. 그는 "실제 최근 국제정치의 전개를 보면 이 같은 ESG 국제정치의 연구 어젠다가 시험대에 오른듯한 양상을 보인다"고 말했다.
 
그렇다면 ESG 국제정치의 과정에서 한국은 기업 뿐만 아니라 국가 차원에서 어떤 노력을 할 수 있을까. 중견국으로서 한국이 추구할 다양한 외교전략에 대한 논의가 진행돼 왔지만, 그 중 ESG 분야에서 기여할 수 있는 부분은 '중견국 규범외교'에 대한 논의라고 김 교수는 설명했다. 
 
그는 "역사적으로 규범이라는 것은 선진국이 제시해왔는데, 중견국 입장에서 규범 전체를 새로 구상하진 않아도 원활한 시스템 작동을 위한 개선책과 보완책을 제시할 수 있다"라며 "강대국이 설계한 프로그램의 규범적 타당성에 문제를 제기하고, 지배규범의 구조적 편향을 지적하는 방법 등으로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 교수는 이어 "ESG 관점에서 한국의 중견국 규범외교를 평가해볼 필요도 있다"며 "환경의 관점에서 볼 때 한국의 녹색성장 외교는 선진국과 개도국 사이에서 환경과 성장을 동시에 품는 메시지를 국제사회에 발산했고, 개도국이 배우고 싶은 발전모델로 자리매김할 가능성도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결론적으로 중견국 외교를 뒷받침하기 위한 중견국 내교가 필요하고, 궁극적으로 중견국 규범외교가 지향해야 하는 21세기 국가 시스템 전반과 관련된 새로운 모델에 대한 고민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상배 서울대 정치외교학부 교수가 1일 토마토TV에서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와 <경제·인문사회연구회>. <뉴스토마토>가 공동주최한 '2022 서울대-르몽드 ESG 글로벌 포럼'에 참석해 'ESG 국제정치의 부상과 중견국 외교의 새로운 지평'에 대해 발표했다. 사진/토마토TV 중계화면
 
 
심수진 기자 lmwssj0728@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심수진

반갑습니다 증권부 심수진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