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경, '대장동 의혹' 중복 사건 상대에 이송
최윤길 전 성남시의장 등 중복 수사 방지 협의
입력 : 2021-12-01 17:04:02 수정 : 2021-12-01 17:04:02
[뉴스토마토 정해훈 기자] 검찰이 경찰로부터 경기 성남시 대장동 사업자 선정 특혜 사건을 넘겨받고, 경찰에 최윤길 전 성남시의회 의장 사건을 넘겼다. 
 
2일 법조계에 따르면 대장동 특혜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과 검찰은 지난달 29일 수사협의체회의를 열어 중복 수사 방지를 위한 방안 등을 협의했다.
 
이에 따라 같은 달 30일 경찰은 검찰이 수사를 진행 중인 대장동 사업자 선정 특혜 사건 등 3건을 검찰로 이송하고, 검찰은 현재 경찰이 수사 중인 최윤길 전 의장 사건 등 3건을 경찰로 이송했다.
 
서울중앙지검 대장동 개발 의혹 사건 전담수사팀(팀장 김태훈 4차장검사)은 지난달 29일 곽상도 전 의원에 대해 특정경제범죄법 위반(알선수재) 등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곽 전 의원에 대한 영장심사 결과는 이날 오후 늦게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곽 전 의원은 대장동 개발 사업자 선정 과정에서 화천대유자산관리 대주주 김만배씨의 청탁을 받고 하나은행컨소시엄이 무산되는 것을 막았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또 검찰은 이날 유한기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개발사업본부장을 불러 조사하고 있다. 유한기 전 본부장은 대장동 민간 사업자들로부터 2억원을 전달받고, 황무성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사장에게 사직을 압박한 의혹을 받는다. 
 
경기남부경찰청 전담수사팀(팀장 송병일)은 지난달 26일 최 전 의장에 대해 조사를 진행했다. 최 전 의장은 대장동 개발 사업 당시 편의를 제공하는 대가로 금품을 수수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검찰 관계자는 "경찰과 검찰은 이후에도 상호 협력해 신속하고 효율적으로 수사를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서울 서초구 서초동 서울중앙지검. 사진/뉴스토마토
 
정해훈 기자 ewigjung@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해훈

정의의 편에 서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