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엔지니어링, 1.4조원 사우디 가스 프로젝트 계약
아람코 누적 수주 16개 프로젝트 14조원 기록
입력 : 2021-12-01 08:48:52 수정 : 2021-12-01 08:54:50
 
[뉴스토마토 최용민 기자] 삼성엔지니어링과 아람코가 사우디아라비아 가스 프로젝트의 계약식을 진행했다.
 
삼성엔지니어링은 1일 사우디아라비아의 국영석유회사 아람코(Aramco) '자푸라 가스처리 패키지 1 프로젝트'의 계약식이 있었다고 밝혔다.
 
지난달 29일(사우디 현지시각) 사우디 다란의 아람코 본사에서 진행된 이번 계약식에는 압둘아지즈 빈 살만 사우디 에너지부장관과 아민 나세르 아람코 사장, 최성안 삼성엔지니어링 사장 등이 참석했다.
 
또 삼성엔지니어링은 1일 공시를 통해 발주처와의 비밀유지 협의에 따라 기존에 미공개 했던 프로젝트 계약금액도 밝혔다. 계약금액은 미화 12.3억달러로 한화로 환산하면 약 1조4500억원이다.
 
최성안 사장은 "사우디아라비아 최초의 셰일 가스 개발 사업에 참여할 수 있게 돼 기쁘다"라며 "모듈화, 자동화, 선확정 체계 등 회사의 혁신 전략 적용해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완수함으로써 사우디 비전 2030 달성에 일조하겠다"라고 소감과 각오를 밝혔다.
 
삼성엔지니어링은 이번 수주로 총 16건, 14조원(미화 119억달러)의 아람코 프로젝트 누적수주를 기록하게 됐다. 삼성엔지니어링은 2007년 DHT(디젤수첨탈황설비) 프로젝트를 수주하며 아람코와 인연을 맺게 됐다.
 
이후 굵직굵직한 프로젝트를 수행하며 세계최대 석유기업 아람코와의 신뢰관계를 쌓아왔다. 특히, 이번 프로젝트와 유사한 가스처리시설 수행 경험도 있어 프로젝트 성공에 대한 강한 자신감을 드러내고 있다.
 
이번 프로젝트는 사우디아라비아 수도 리야드 동쪽 400km에 위치한 자푸라) 셰일가스전을 개발하는 사업의 일환으로, 삼성엔지니어링은 하루 11억 입방피트(ft³)의 가스혼합물을 처리, 황 화합물 등 산성가스와 불순물 등을 제거해 순도 높은 가스를 생산하는 가스처리시설 건설을 맡아 2025년 완공 예정이다.
 
한편, 삼성엔지니어링은 이번 수주로 11월말 기준 약 6.6조원의 누적 수주를 기록, 올해 수주목표 6조원도 조기 초과 달성하게 됐다. 삼성엔지니어링은 양질의 선별적 수주 전략을 통해 견조한 실적세를 이어가겠다는 계획이다.
 
최용민 기자 yongmin03@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용민

하루하루 버티는 당신에게 힘이 되는 기사를 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