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호금융 대출문 닫힌다…신협도 가계대출 전면 중단
입력 : 2021-11-29 15:02:51 수정 : 2021-11-29 15:02:51
[뉴스토마토 김응태 기자] 새마을금고에 이어 신협도 오는 30일부터 주택담보대출 등 가계대출 취급을 중단한다. 
 
29일 업계에 따르면 신협은 오는 30일부터 입주잔금대출을 포함해 신규 주택구입 목적의 주택담보대출을 한시적으로 중단하기로 했다. 개인 신용대출도 취급이 중지된다. 대출 재개 시점은 미정이다.  
 
앞서 새마을금고는 이날부터 입주잔금대출을 비롯한 주택구입 목적의 주택담보대출 접수를 중지했다. 판매 중단 상품은 △가계주택구입자금대출 △분양주택입주잔금대출 △MCI가계주택구입자금대출 △MCI분양주택입주잔금대출 등 4종이다. 아울러 모집법인을 통한 주택담보대출도 금지했다.  
 
상호금융이 연이어 대출 취급을 중단하는 것은 대출 규제 때문이다. 앞서 금융당국은 가계부채 관리 차원에서 상호금융에도 총량규제를 도입한 바 있다. 업계에선 시중은행에서 대출이 거부된 수요가 상호금융권으로 이동하면서 최근 대출 공급이 급증한 것으로 보고 있다.
 
새마을금고 관계자는 "가계대출 총량 관리에 대응하기 위해 추가적인 조치를 발표했다"며 "정부의 가계부채 관리에 적극 협조하기 위한 조치를 총동원하고 있다"고 말했다.
 
가계대출 총량 규제 여파로 새마을금고에 이어 신협도 가계대출 취급을 전면 중단한다. 사진/신협중앙회
 
김응태 기자 eung102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응태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