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물연대 총파업)파업 5080명 참여…정부, "전국 11개 항만 모두 정상 운영"
전체 조합원의 23% 파업 돌입
국토부, 26일 비상수송대책 실시
입력 : 2021-11-25 17:45:35 수정 : 2021-11-25 17:45:35
[뉴스토마토 정서윤 기자]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화물연대)가 총파업에 돌입한 가운데 전국 11개 항만이 모두 정상 운영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정부는 부산신항, 의왕 시멘트 유통기지 등 차량 출입 방해 동향이 있는 지역에 대한 경찰 투입 협조를 요청한다. 현재 긴급 수송 요청이 온 4곳에는 화물차 배정을 지원 중이다.
 
25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화물연대 총파업 각 지부별 집회에는 경찰 추정 5080명이 참여했다. 오후에는 군산·익산·부안 지역에서 550여명, 제주항에서 60여명이 집회했다.
 
집회 참여인원은 화물연대 조합원 2만2000여명의 23% 수준이다. 집회 과정에서 경찰과의 충돌 등 특이 상황이 없다는 게 국토부 측의 설명이다.
 
국토부에 따르면 전국 11개 항만은 모두 정상 운영 중이다. 항만별 컨테이너 장치율은 73%, 반·출입량 4.8만TEU(1TEU는 20ft 컨테이너 1개)로 평시와 유사한 것으로 파악했다.
 
부산신항, 울산항, 평택항 및 의왕 시멘트 유통기지 등 차량 출입 방해 동향이 있는 지역에는 즉시 경찰 투입 협조를 요청할 방침이다. 현재 4개 업체로부터 긴급 수송 요청을 접수해 화물차 배정을 지원 중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주요 화주·운송업체들의 사전 운송조치가 이루어졌으며 아직까지는 대규모 국가적 물류피해가 없을 것으로 전망된다"며 "안전운임제와 관련해서 화주·차주·운수사와 협의를 이어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화물연대는 안전운임 일몰제 폐지, 안전운임 전차종·전품목 확대, 생존권 쟁취를 위한 운임인상, 산재보험 전면적용, 지입제(명의신탁제) 폐지, 노동기본권 쟁취 등을 요구하고 있다.
 
중국발 요소수 대란이 완전히 해소되지 않은 가운데 화물연대까지 파업에 가세하면서 국내 물류 지연 차질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고 있다. 국토부는 26일 비상수송대책 및 주요 물류거점 보호조치를 실시할 예정이다.
 
국토교통부는 25일 화물연대 총파업 각 지부별 집회에 경찰 추정으로 5080명이 참여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시위를 벌이고 있는 화물연대 조합원들. 사진/뉴시스
 
세종=정서윤 기자 tyvodlov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서윤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