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L이앤씨, 업계 최초 주거용 트위스트 설계기술 특허
“건축물 가치 및 입주민 주거 환경 향상될 것”
입력 : 2021-11-24 11:34:43 수정 : 2021-11-24 11:34:43
DL이앤씨가 특허를 출원한 주거용 트위스트 건축물 투시도. 이미지/DL이앤씨
 
[뉴스토마토 김응열 기자] DL이앤씨(375500)는 주거용 트위스트 설계기술을 개발해 특허 출원을 완료했다고 24일 밝혔다. 
 
이 기술은 층마다 일정한 각도로 회전하며 건물을 쌓아 올리는 방식의 나선형 형상을 갖추는 설계기술이다. 뉴욕 디일레븐스, 마이애미 그랜드베이 그로브와 같은 해외 트위스트 건축물이 층마다 들쭉날쭉한 평면으로 구성된 데 비해 이 설계는 국내 주거시장 환경에 적합하도록 동일한 평면을 유지할 수 있게 완성됐다. 더불어 기존의 아파트 건축 공법을 그대로 활용할 수 있어 시공성과 경제성까지 확보 가능하다. 
 
트위스트 건물의 가장 큰 문제점으로 지적된 복잡한 평면 구성을 해결하기 위해, DL이앤씨는 건축물의 한 가운데에 원형의 코어(Core)를 계획하고 이를 둘러싸는 형태로 평면을 배치했다. 코어는 건물에서 사람이나 설비가 수직으로 이동하는 엘리베이터, 계단, 설비시설 등이 설치되는 공간이다. 일반적으로 사각형 모양으로 만들어진다.
 
사각형의 코어를 기준으로 외벽이 회전하면 평면이 틀어진다. 그러나 DL이앤씨가 개발한 트위스트 아파트는 원형 코어를 중심축으로 일정한 각도로 회전을 하기 때문에 모든 층의 평면을 동일하게 구현할 수 있다.
 
또 코어와 외부 기둥만으로 하중을 지지할 수 있도록 초고층 빌딩이나 교량, 원자력발전소 건설에 사용되는 포스트텐션(Post-Tension) 공법이 도입됐다. 코어에서 외곽 기둥까지 강연선을 설치해 바닥이나 천장을 지지하는 공법으로, 세대 내부에 하중을 지지하기 위한 별도의 벽체나 기둥을 만들 필요가 없다. 
 
이에 따라 입주자의 수요에 따라 스튜디오형 원룸부터 2룸, 3룸까지 자유롭게 다양한 가변형 평면을 연출할 수 있다. 아울러 벽식구조보다 층간소음을 효과적으로 예방할 수 있다. DL이앤씨는 국내 최초로 초고층 아파트인 서울 성수동 아크로 서울포레스트에서 포스트텐션 공법을 구현해 성능과 기술력을 검증한 바 있다.
 
DL이앤씨는 트위스트 구조가 아파트에 적용되면 독특한 디자인으로 건축물의 가치를 끌어올리는 것은 물론이고 입주민들의 주거 환경도 개선될 것으로 기대한다. 층마다 최적의 조망 시야를 확보할 수 있다는 것이다. 
 
DL이앤씨 관계자는 “서울 한강변이나 수도권 및 지방의 핵심입지에서 아름다움과 실용성을 모두 갖춘 트위스트 아파트를 조만간 만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응열 기자 sealjjan1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응열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