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단위 일 평균' 확진자 14.3% 줄어…3주 연속 감소세
직전 주 1561.9명보다 222.9명 줄어
감염재상산지수도 0.88…3주째 1미만
중환자 치료병상 57.7% 사용 가능
입력 : 2021-10-26 11:50:57 수정 : 2021-10-26 11:50:57
[뉴스토마토 이민우 기자] 가을철 나들이객 등 이동량 증가에도 '주 단위 일 평균'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3주 연속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 감염재생산지수도 0.88로 3주째 1 미만을 유지하고 있다. 중환자 치료병상은 57.7%가 사용 가능한 상태로 의료대응체계도 안정적인 상황이다.
 
26일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지난 한 주(17~23일) 국내 발생 확진자 수는 총 9373명, 하루 평균 확진자는 1339명이다. 직전 주 1561.9명과 비교해서는 14.3% 감소한 규모다.
 
지역별로 수도권 확진자는 1043.1명으로 그 전 주간 1215.4명에 비해 172.3명(14.2%) 줄었다. 비수도권도 295.9명으로, 그 전 주간 346.5명에 비해 50.6명(14.6%) 감소했다.
 
주간 하루 평균 확진자 수는 10월 1주(9월 26일~10월 2일) 2488.3명, 10월 2주 1960.9명, 10월 3주 1561.9명, 10월 4주 1339명으로 3주 연속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
 
60세 이상 고령층에 대한 확진자 수도 352.6명, 325.1명, 289.4명, 288.4명으로 줄어드는 추세다.
 
주간 감염재생산지수도 0.88로 3주 연속 1 미만의 값을 유지하고 있다. 감염재생산지수는 감염자 한 명이 바이러스를 옮기는 환자 수를 의미한다. 이 지수가 1 미만이면 유행이 감소하고 있다는 것이다. 
 
류근혁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총괄조정관은 "확진자가 줄어든 반면, 전국 이동량은 3.7% 증가했다"며 "이동량 추이가 높은 상황에서 유행 규모가 감소세로 전환되고 있는 것은 예방접종 확대에 따른 효과로 판단된다"고 설명했다.
 
의료대응체계도 안정적인 상황이다. 위중증환자는 343명으로 직전 주 대비 25명 감소했다. 이날 0시 기준 중환자 전담치료병상 1079개 중 623개 병상(57.7%)가 사용가능한 상태다. 감염병 전담병원은 58.8%, 생활치료센터도 68.6%가 사용 가능하다.
 
류근혁 제1총괄조정관은 "미접종자는 코로나19에 감염될 경우 중증화율, 사망률이 3~4배 더 높다"며 "아직 접종을 하지 않으신 분들은 언제라도 접종이 가능하니 꼭 예방접종을 받아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민 여러분께 약속한 대로 안전한 일상으로의 회복을 차근차근 달성하기 위해 면밀하게 준비하고 계획을 보완해나가겠다"며 "그 과정에서 방역과 예방접종, 의료대응 등 일상회복을 위한 준비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26일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지난 한 주(17~23일) 국내 발생 확진자 수는 총 9373명, 하루 평균 확진자는 1339명이다. 사진은 선별진료소 모습. 사진/뉴시스
 
세종=이민우 기자 lmw383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민우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