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서울 민사경, 가짜 비아그라 판매·유통업자 7명 입건
압수 부정의약품 총 16종 2만4832개, 시가 1억5천만원
입력 : 2021-10-26 06:00:00 수정 : 2021-10-26 14:07:45
 
[뉴스토마토 표진수 기자] 서울시 민생사법경찰단은 가짜 비아그라를 인터넷 쇼핑몰과 성인용품 판매점 등에서 불법 유통·판매한 업자 7명을 입건했다고 26일 밝혔다.
 
현재까지 밝혀진 가짜 비아그라 판매량은 약1만6500정(550통, 30정/통)으로 시가 3000만원 상당이다. 압수한 부정의약품은 총 16종 2만4832개, 시가 1억5000만원 상당에 이른다.
 
가짜 발기부전치료제를 유통·판매한 '약사법' 위반업자 7명을 입건해 4명은 검찰에 송치했으며 3명은 수사 중에 있다.
 
발기부전치료제는 의사의 처방으로 약국에서만 구입할 수 있는 전문의약품이다. 하지만 이들은 상대적으로 저렴한 가격의 가짜 비아그라를 시민들이 쉽게 접근할 수 있는 인터넷 등의 통신판매와 성인용품판매점에서 판매하다가 적발됐다.
 
일부 성인용품판매점의 경우 중국산 가짜 발기부전치료제로 둔갑해 한통(30정)당 2만원에 구입해 5만원에 판매하거나, 낱개로 한 정당 2~4000원에 판매했다.
 
정품인 비아그라는 의사의 처방전을 받아 약국에서 1정당 1만3000원~1만5000원에 판매되고 있다.
 
판매된 가짜 비아그라 중에는 발기부전치료제 주성분인 실데나필이 최대 허용량의 2배 이상 검출된 제품도 있는 등 함량이 일정하지 않았으며, 실데나필은 과다 복용시 심각한 부작용이 발생할 우려가 있는 성분이다.
 
실제 가짜 비아그라 등 부정의약품을 불법적으로 유통·판매할 경우 '약사법'에 따라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5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
 
판매 중인 비아그라 사진. 출처/서울시민생사법경찰단
 
표진수 기자 realwat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표진수

앞만 보고 정론직필의 자세로 취재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