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이재명 "유동규 임명 권한·절차 기억 안나"
"유동규가 영향 있었으면 사장 시켰을 것"
입력 : 2021-10-20 11:42:38 수정 : 2021-10-20 11:42:38
[뉴스토마토 권새나 기자] 이재명 민주당 대선후보는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본부장 임명 과정에 대해 "임명 권한이 누구에게 있었는지, 인사 절차가 어떻게 되는지 기억이 안 난다"고 했다.
 
이 후보는 20일 오전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이종배 국민의힘 의원의 '유 본부장 인사에 지시나 개입한 적이 있나'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이 후보는 '누구에게 유동규 채용 지시를 한 것은 없느냐'는 질문에 "그렇게 하면 안 된다"며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했다. 이어 "제가 불법적으로 뭘 했을 리는 없고"라며 "인사 자체를 기억하지 못하겠다. 권한이 누구에게 있는지"라고 덧붙였다.
 
이 후보는 또 유 전 본부장이 '내 말이 곧 이재명 말'이라고 친분을 과시한 것에 대해선 "유동규가 그런 정도 영향이 있으면 제가 사장을 시켰을 것"이라며 "제가 마지막까지 사장을 안 시켰다"고 반박했다.
 
이어 "만약 당시에 정말로 유동규에게 권한을 줘서 유동규가 주도적으로 개발하게 하려 했으면 유동규를 사장 시켰을 것이다. 그런데 본부장 아니냐"며 "유동규를 통해서 제가 몰래 할 이유도 없고, 도시개발사업단이 공식적으로 있기 때문에 거기서 주도적으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0일 경기 수원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토교통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권새나 기자 inn1374@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권새나

권새나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