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택치료에 이어 '통원치료' 구축…"구체적 방안 마련 중"
1박 2일 '단기진료센터' 서울·경기 각 1곳 운영 중
인천은 '통원치료' 가능한 진료센터 설치 검토
입력 : 2021-10-14 14:03:16 수정 : 2021-10-14 14:03:16
[뉴스토마토 이민우 기자] 정부가 코로나19 확진자가 격리되지 않고 병원을 방문해 진료받는 통원치료 시스템 구축에 나선다. 이는 단계적 일상회복 방역체계 전환의 핵심 의료정책인 재택치료를 확대·지원하기 위한 것이다.
 
김지연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 진료지원팀장은 14일 기자단 온라인 설명회에서 "현재는 단기진료센터를 설치해서 1박 2일 정도 단기진료 후 퇴원하는 방안을 마련했고 수가가 적용 중"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단기진료센터는 서울 1곳, 경기 1곳에서 운영되고 있다. 인천시는 당일 치료를 받고 퇴원하는 방식의 단기 진료센터 설치를 검토하고 있다.
 
김지연 진료지원팀장은 "이 부분(통원치료)을 준비하고 있다"며 "재택치료 중 증상이 나타나 모니터링이 필요한 환자가 단기진료센터에 가서 엑스레이 촬영, 모니터링 후 퇴소해서 집으로 돌아가는 방식"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정부는 입·퇴원 절차가 없는 대면외래진료에 대해서는 추가 논의가 필요한 것으로 보고 있다.
 
지난 13일 0시 기준 신규 확진자 중 재택치료로 배정된 환자는 253명이다. 수도권 237명, 비수도권 16명이다.
 
김지연 팀장은 "비수도권은 상대적으로 병상이나 생활치료센터 여유가 있어서 입소 방식을 선호하는 상황으로 보여진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시행 준비는 다 끝난 것으로 판단한다"며 "비수도권도 확진자가 증가하면 재택치료자 숫자가 늘어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지연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 진료지원팀장은 14일 "현재 단기진료센터를 설치해서 1박 2일 정도 단기진료 후 퇴원하는 방안을 마련했고 수가가 적용 중"이라고 밝혔다. 사진은 근무 중인 코로나19 전담 병동 의료진 모습. 사진/뉴시스
 
세종=이민우 기자 lmw383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민우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