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원생명과학 "코로나 백신 야생형·베타 변이 예방"
햄스터 공격감염모델서 GLS-5310 효과 확인
입력 : 2021-10-12 09:52:08 수정 : 2021-10-12 09:52:08
 
[뉴스토마토 동지훈 기자] 진원생명과학(011000)은 햄스터 공격감염모델을 통해 코로나19 DNA 백신 'GLS-5310'이 야생형과 베타 변이 바이러스에 대한 예방효과를 확인했다고 12일 밝혔다.
 
진원생명과학은 실험에서 자체 개발한 단순 흡입 압력 접종 기기 '진 드림(Gene-Derm)을 이용해 GLS-5310을 피내(피부) 접종했다.
 
그 결과 우한에서 발견된 야생형과 베타 변이 바이러스에 의한 폐 감염을 예방했다.
 
회사 측은 비임상시험과 임상 1상 중간 결과를 통해 GLS-5310을 접종할 경우 높은 수준의 항체와 T세포 면역반응이 유도된 점을 강조했다.
 
또 기존 긴급사용승인을 받은 백신들이 스파이크 항원에만 집중한 반면 GLS-5310은 스파이크 항원에 ORF3a 항원을 추가했다고 설명했다. 진원과학생명에 따르면 스파이크 항원은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세포 침입을 막고, ORF3a 항원으로 바이러스 감염과 발병을 억제하는 원리다.
 
카 무투마니 진원생명과학 최고 과학개발책임자는 "이번 연구 결과는 임상 개발 백신들 가운데 최초로 실험동물을 통해 베타 변이 바이러스에 대한 감염 예방을 보여준 것"이라고 밝혔다.
 
박영근 진원생명과학 대표는 "햄스터 공격감염모델에서 GLS-5310이 바이러스의 감염을 완벽히 예방한 것은 진원생명과학이 개발 중인 코로나19 백신 개발 프로그램 및 단순 용이한 접종 기기의 잠재적 가치를 다시금 확인할 수 있는 계기"라고 강조했다.
 
동지훈 기자 jeehoo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동지훈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