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씨카드, '가명정보 결합기관' 라이선스 획득
입력 : 2021-10-07 08:45:57 수정 : 2021-10-07 08:45:57
[뉴스토마토 김응태 기자] 비씨카드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로부터 가명정보 결합전문기관으로 지정받았다고 7일 밝혔다. 
 
비금융 데이터를 결합하는 권한을 가진 국내 금융사는 비씨카드는 최초다. 비씨카드는 가명정보를 결합해 익·가명 처리한 후 결과물을 전달해 주는 역할을 수행한다. 
 
KT그룹의 데이터 허브로도 발돋움 한다는 방침이다. KT그룹에는 비씨카드, 케이뱅크 등 계열사가 보유한 금융 및 비금융 데이터가 있다. 이 데이터와 결합을 원하는 기관과 협업을 거쳐 데이터 분석 고도화를 추진할 계획이다. 
 
연내 결합전문기관 인프라 구축을 완료할 방침이다. 비씨카드 관계자는 <뉴스토마토>와 통화에서 "결합전문기관 라이선스 획득을 시작으로 데이터 기업으로의 변화를 꾀할 것"이라며 "추후 신용정보법에 따른 금융위원회 지정 데이터전문기관에도 도전한다는 내부 목표도 세웠다"고 말했다.
 
신종철 데이터결합사업TF장은 "비씨카드는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이종 데이터 간 결합과 개방 활성화에 적극 동참하겠다"며 "데이터 결합 기관 지정을 시작으로 데이터 기업으로 변모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비씨카드가 감여정보 결합전문기관 라이선스를 획득했다. 사진/비씨카드
 
김응태 기자 eung102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응태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