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한 번 연설한 것이 팩트, 박영선 수사해야”
경찰 허위사실공표죄 기소의견 송치 반박 SNS 올려
입력 : 2021-09-29 18:49:19 수정 : 2021-09-29 18:49:19
[뉴스토마토 박용준 기자] 오세훈 서울시장이 경찰이 기소의견으로 송치한 ‘전광훈 목사 집회 참석’에 대해 1회 연설이 맞다고 반박했다.
 
오 시장은 29일 ‘검경은 수사의 균형을 맞추고 있는가’ 제목의 글을 SNS에 올렸다.
 
이날 경찰은 지난 재보궐 선거운동 당시 오 시장의 ‘전광훈 목사 집회 1회 참석 연설’ 발언을 허위사실공표죄로 기소의견 송치했다고 밝혔다.
 
오 시장은 이에 대해 “이재명 지사 대법 판례와 배치되는 결정으로 여론이 심상치 않자 희석시키려는 의도로 보이는데, 참으로 가당치 않다”며 “한번 연설한 것이 팩트다. 참으로 안쓰럽고 애처롭다”고 해명했다.
 
오 시장은 자신에게 이뤄지고 있는 검·경 수사의 공정성을 문제 삼았다.
 
오 시장은 “정치적 사건의 수사에는 여야 균형도 중요하다. 서울시장 선거 당시 박영선 후보와 민주당 의원들에 대해 많은 고소·고발이 있었는데, 수사나 조사 여부는 한 번도 알려진 바 없다”고 주장했다.
 
오 시장은 그 예로 박영선 전 후보에 대한 도쿄 아파트 처분 여부, 부동산 가격의 허위 여부 등의 수사 진행상황을 되물었다.
 
오 시장은 “서울시를 7시간씩 압수수색하는 기세라면 당연히 박후보에 대해서도 그에 상응하는 엄격한 수사가 이루어져야 한다”며 “선거 당시 저의 말을 한마디 한마디 문제 삼으려면 박 후보에 대해서도 동일한 잣대를 적용해야 공정한 수사라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오세훈 서울시장이 29일 서울의료원 현장점검을 하고 있다. 사진/서울시
 
 
박용준 기자 yjunsay@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용준

같이사는 사회를 위해 한 발 더 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