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T 학교 급식 전자조달, 유치원·어린이집 등 공공까지 확대
학교급식전자조달시스템, 내년부터 ‘공공급식 플랫폼’ 가동
유치원·어린이집·사회복지시설 등 공공급식 영역
로컬푸드·친환경 등 지역 농수산식품 판로 열려
입력 : 2021-09-29 16:03:56 수정 : 2021-09-29 16:03:56
[뉴스토마토 이규하 기자] 전국 초·중·고 80%가 학교급식 식재료 조달을 위해 이용 중인 ‘학교급식전자조달시스템(eaT)’이 내년부터 ‘공공급식 플랫폼’으로 확대된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는 현 eaT를 유치원·어린이집·사회복지시설 등 공공급식 영역으로 확대한다고 29일 밝혔다. eaT는 투명하고 안전한 식재료 공급을 위해 지난 2010년부터 운영해온 조달시스템이다.
 
eaT 이용 학교는 2010년 119개교에서 2020년 기준 9465개교로 늘어난 상황이다. 수요기관도 어린이집·사회복지시설·지자체 등으로 확대되고 있다.
 
특히 eaT를 통한 식재료의 90% 이상은 국내산 농수산식품으로 거래된다. 지자체 급식지원센터 전용 학교급식지원센터시스템(SIMS)을 통해 로컬푸드·친환경 등 지역 농수산식품의 판로가 지원된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는 현 eaT를 유치원·어린이집·사회복지시설 등 공공급식 영역으로 확대한다고 29일 밝혔다. 사진은 한 초등학교 급식실 모습. 사진/뉴시스
 
식재료 안전성을 위해서는 사전·상시·사후 3단계 공급업체 관리와 유관기관·민간전문가·학부모로 구성한 급식점검단이 공급업체 전수점검을 하고 있다.
 
우리 농수산식품을 안정적으로 공급할 수 있도록 기능을 확대한 공공급식 플랫폼은 2022년 9월경 서비스를 오픈할 예정이다.
 
플랫폼이 구축되면 기존 학교 중심에서 유치원·어린이집·사회복지시설 등 공공급식 영역으로 각 수요처의 특성에 맞게 활용될 전망이다. 또 플랫폼 운영으로 생성되는 거래데이터를 표준화하고 통계를 관리하는 ‘식재료 종합관리시스템’도 구축한다.
 
정보통신기술(ICT) 기술의 활용도도 높이는 등 응찰이력 및 IP정보 등 빅데이터를 활용한 데이터 분석으로 지능형 입찰관제시스템을 고도화한다.
 
모바일 기반으로는 공급업체 대상 만족도와 리뷰를 신설해 수요기관이 우수업체를 확인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이 밖에 지자체·교육청·지방식약청·영양교사·학부모·공급업체 등이 참여하는 지역별 급식자문위원회 운영을 활성화하는 등 현장 소통을 강화할 방침이다.
 
윤영배 aT 농식품거래소 본부장은 “공공급식 플랫폼은 우리 농수산식품의 소비시장 확대와 먹거리 선순환을 통한 지속가능 농업 실현에 기여할 것”이라며 “eaT의 운영 노하우를 바탕으로 다양한 이해관계자와의 소통을 통해 보다 많은 수요처에서 편리하고 유익하게 이용할 수 있는 플랫폼을 구축할 것”이라고 말했다.
 
세종=이규하 기자 judi@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규하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