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나이티드제약 "레보틱스CR서방정 후발주자 방어"
특허 침해 소송 제기…증거보전 신청
입력 : 2021-09-28 16:56:39 수정 : 2021-09-28 16:56:39
 
[뉴스토마토 동지훈 기자] 한국유나이티드제약(033270)은 자사의 진해거담제 개량신약 '레보틱스CR서방정(성분명 레보드로프로피진)'의 복제약(제네릭) 생산에 대한 특허 침해소송을 제기했다고 28일 밝혔다.
 
최근 레보틱스CR서방정과 생물학적 동등성을 근거로 복제약 품목이 허가됐는데 품목허가를 받은 곳은 콜마파마 등 18곳이다. 이 중 17곳은 콜마파마에 위탁 생산을 맡겼다.
 
한국유나이티드제약은 위와 같은 제네릭 약품 생산이 자사의 '레보드로프로피진 함유 서방정의 제조방법' 특허를 침해했다며 특허 침해 소송을 제기하고 이에 대한 증거를 확보하기 위해 법원에 증거보전을 신청했다. 법원은 이를 받아들여 증거보전 절차가 진행된 것으로 알려졌다.
 
증거보전신청은 특허 침해를 입증하기 위한 증거를 본격적인 침해소송의 심리 이전에 확보하기 위한 조치다. 피신청인에게 사전 공지 없이 증거입수를 위한 현장검증 등이 이뤄진다.
 
한국유나이티드제약 관계자는 "향후 침해소송의 결과에 따라 후발주자들은 레보틱스CR정의 복제약을 생산하지 못하게 되는 것은 물론 의약품 등 안전규칙에 정해진 바에 따라 품목 허가취소처분 대상이 될 수도 있다"라며 "이후에 제기될 손해배상 소송에서도 불리한 입장에 설 수밖에 없어 특허 분쟁의 귀추가 주목된다"라고 말했다.
 
레보틱스CR서방정은 지나나 2017년 허가받은 제품으로 제제를 자주 투여해 발생하는 혈중농도 진폭과 그에 따른 부작용을 해결한 부분이 특징이다. 기존 1일 3회였던 복용법은 1일 2회로 개선됐다.
 
동지훈 기자 jeehoo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동지훈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