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제주 은갈치 반값 행사로 제주 어가 돕기 나선다
평시 주간 판매 대비 4배 늘린 100톤 기획…최대 50% 할인
입력 : 2021-09-28 09:22:24 수정 : 2021-09-28 09:22:24
사진/이마트
 
[뉴스토마토 홍연 기자] 이마트(139480)는 판매 부진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제주 어가를 돕기 위해 서귀포수협과 손잡고 오는 30일부터 10월 6일까지 일주일간 제주 은갈치를 할인된 가격에 선보인다고 28일 밝혔다.
 
신세계포인트 회원 대상으로 정상가 5960원에서 30% 할인된 4172원에 판매하며, 행사카드 구매 시 추가 20% 할인이 적용돼 최대 50% 할인된 2980원에 구매할 수 있다. 이마트는 더 많은 고객에게 혜택을 주기 위해 평소 주간 판매량 대비 물량을 4배 이상 늘린 100톤을 기획했다.
 
냉동(선동) 제주 은갈치눈 신선도 유지를 위해 배에서 잡은 즉시 급랭한 갈치다. 연중 생산이 가능하나 일반적으로 추석이 포함된 가을까지 기존 비축 물량을 대부분 해소하고, 조업이 활발해지는 8~9월부터 다음 해 물량을 비축하는 작업을 진행한다. 코로나19로 인한 제주 지역 소비 감소(관광객 저하) 및 외식 수요 급감에 따라 산지 냉동 갈치 물량 적체가 심화되고 있다. 
 
실제 지난해 9~10월 제주 산지 냉동창고에 비축된 제주 은갈치 물량은 약 10만 상자(10kg, 33미 기준) 수준이었으나, 현재 제주 산지에 비축된 냉동 은갈치는 작년 대비 2배 수준인 약 20만 상자(10kg, 33미 기준, 2,000톤 수준) 이상으로, 역대 최대 규모다.
 
제주 은갈치(대, 10kg 상자 기준) 산지 시세 역시 지난해 평균 11만 4075원이었으나, 올해 평균 시세(1월~8월)는 10만 5000원 수준으로 작년 대비 7.9% 줄었다. 4년 전인 2017년 평균 산지 가격(16만원)과 비교했을 때는 30% 이상 가격이 하락했다. 이마트 제주 은갈치(해동, 대 사이즈 기준) 판매 가격도 지난 2020년 평균 판매가는 6500원이었으나 올해 평균 판매가격의 경우 작년 대비 8%가량 하락한 5980원 수준에 판매되고 있다.
 
게다가 제주 은갈치의 경우 8~10월이 어획량이 가장 많은 제철임에도 불구하고 기존 냉동 갈치 물량 포화로 인해 새로 어획한 은갈치 물량을 보관할 장소조차 구하기 어려운 실정이다.
 
이상훈 이마트 갈치 바이어는 “서귀포수협과 함께 진행하는 이번 할인 행사를 통해 제주 어가를 돕는 한편 밥상 물가 안정에도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홍연 기자 hongyeon1224@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홍연

더 나은 내일을 위한 징검다리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