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가스공사, 수소 및 신사업 B2C 기업 비전 제시
27일 'KOGAS 2021 A New Era' 통한 비전 선포식
2030년 영업이익 3조 목표
'페가수스(PEGASUS)' 프로농구단도 동시 창단
입력 : 2021-09-27 18:51:21 수정 : 2021-09-27 18:51:21
[뉴스토마토 김충범 기자] 한국가스공사가 수소 및 신사업 추진 전략을 토대로 한 B2C(기업·소비자 간 거래) 기업으로 발돋움하겠다는 비전을 제시했다. 2030년까지 영업이익 3조원을 달성하겠다는 방침이다.
 
한국가스공사는 27일 대구 수성구 호텔 인터불고에서 'KOGAS 2021 A New Era' 행사를 열고 수소사업 및 신사업 비전과 프로농구단 창단을 전격 선포했다.
 
가스공사는 미래 친환경 그린 에너지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한 수소 및 신사업 추진 전략을 공유하고, 고객과 함께하는 B2C 기업으로 변모해 나갈 자사 청사진을 적극 홍보하고자 이번 행사를 마련했다.
 
행사에는 채희봉 가스공사 사장, 채홍호 대구광역시 행정부시장을 비롯한 관계자 50여명이 참석했다. 채희봉 사장은 "가스공사의 2030 비전은 '어느 곳에서나 친환경 에너지를 공급하며 사람 중심의 그린 라이프를 조성하는 기업'"이라고 말했다.
 
가스공사는 △해외 그린수소 생산·도입 △수소 생산 인프라 구축을 통한 2030년 수소 연 83만톤 공급 △수소 충전소 152개소 구축 △분산형 연료전지 1GW △탄소중립 수소 메가스테이션 플랫폼 구축 △수소 중심 제주 그린 아일랜드 사업 △LNG 벙커링 △콜드체인 클러스터 △GTP(Gas To Power) 등 각 사업별 추진 전략을 공개했다. 또 2030년에는 기존 사업과 수소 등 신사업을 포함해 영업이익 3조원을 달성할 것을 예고했다.
 
가스공사는 △독일 지멘스에너지사와의 '그린수소 생산 및 수소 발전 등 안정적 수소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 △쌍용건설 등과의 '평택 LNG 기지 BOG 활용 연료전지 사업 공동 개발 업무협약' △현대로템 등과의 '융복합 수소 충전소 출자회사 하이스테이션 주주협약' 체결 등 최근 이뤄진 사업별 실적을 연이어 공개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프로농구단 BI(Brand Identity)인 '페가수스(PEGASUS)'와 선수 유니폼·엠블럼·마스코트 등도 함께 공개됐다.
 
채희봉 사장은 "이번 페가수스 프로농구단 창단을 계기로 고객과 함께하고 지역 상생에 적극 공헌하는 B2C 기업으로 재탄생하겠다"며 "글로벌 그린 에너지 기업으로서 수소 사업을 선도해 나갈 가스공사에 많은 관심과 성원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채희봉 한국가스공사 사장이 27일 'KOGAS 2021 A New Era' 행사를 열고 수소사업 및 신사업 비전을 선포했다. 사진/한국가스공사
 
김충범 기자 acechung@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충범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