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동발전, 블루카본 활용 탄소중립 나선다
'잘피이식' 블루카본 확대 시범사업 착수
입력 : 2021-09-27 17:43:00 수정 : 2021-09-27 17:43:00
[뉴스토마토 조용훈 기자] 한국남동발전이 인천시 영흥면 황서도 해역에서 해양생태계의 대표적인 블루카본 흡수원인 잘피 이식을 통한 블루카본 확대 시범사업을 착수했다고 27일 밝혔다. 
 
블루카본은 갯벌이나 잘피, 염생식물 등 연안에 서식하는 식물과 퇴적물을 포함한 해양생태계가 흡수하는 탄소를 말한다.
 
특히 블루카본은 지난해 12월 정부가 발표한 ‘대한민국 2050 탄소중립 전략’ 5대 기본방향 중 하나인 ‘산림, 갯벌, 습지 등 자연·생태의 탄소흡수 기능 강화’의 주요 수단이다. 국가적으로 온실가스 감축뿐만 아니라 흡수원 확대를 위한 노력이 필수적이다.
 
이번 사업은 블루카본 확대를 위해 지자체와 발전사가 함께하는 국내최초 사례로 남동발전과 인천시는 지난 3월 ‘블루카본 프로젝트 공동추진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이후 전문가 자문 및 실무협의, 최적 잘피 이식지 선정을 위한 수중조사 등 양기관 지속적인 노력의 결과로 시행하게 됐다.
 
사업지인 황서도는 남동발전이 운영중인 영흥발전본부와 직선거리가 약 6km로 인접해 블루카본 확대뿐만 아니라 발전소 인근 해양환경 개선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남동발전 관계자는 “이번 시범사업으로 조성될 잘피 군락지 모니터링을 통해 블루카본 확대효과 및 경제적 가치를 평가하고, 잘피 외에도 블루카본 확대에 적합한 해양생물을 발굴하기 위한 연구용역을 시행해 향후 확대사업에 활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남동발전은 인천시 영흥면 황서도 해역에서 해양생태계의 대표적인 블루카본 흡수원인 잘피 이식을 통한 블루카본 확대 시범사업을 착수했다고 27일 밝혔다. 사진/한국남동발전.
 
세종=조용훈 기자 joyonghu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용훈

정부세종청사를 출입하고 있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