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추석…선물은 온라인, 음식은 오프라인
입력 : 2021-09-20 12:00:00 수정 : 2021-09-20 12:00:00
[뉴스토마토 김응태 기자] 코로나19 확산으로 추석에 사용할 예산이 줄어들고 선물은 온라인에서 구매하는 경향이 짙어지고 있다. 
 
20일 삼성카드에 따르면 자사 빅데이터 플랫폼 'LINK 파트너'를 활용해 20~65세 회원 900여명을 대상으로 추석 트렌드를 분석한 결과, 올해 추석 예산이 감소할 것으로 예상한 응답자가 42%에 달했다. 이전과 비슷할 것이라고 응답한 비중은 51%였다. 예산이 증가할 것이라고 답한 응답자는 7%에 그쳤다. 이들은 물가 상승을 예산 증가의 이유로 꼽았다.
 
명절 선물 구매처는 온라인의 선호도가 높았다. 코로나 여파로 비대면 소비가 늘어난 탓으로 분석된다. 구매처별 대한 응답률(복수 응답)을 보면 △대형마트 오프라인 매장(40%) △온라인 쇼핑몰(34%) △대형마트 온라인몰(22%) △전통시장(18%) △백화점 온라인몰(12%) △백화점 오프라인 매장(11%) 등이었다.
 
반면 추석 음식 준비는 여전히 오프라인 구매가 강세를 보였다. 구매처별 응답률(복수 응답)은 △대형마트(61%) △전통시장(46%) 등이었다. 오프라인 구매가 온라인 쇼핑몰(17%), 식품 전문 배송 온라인몰(7%) 등보다 더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코로나 여파로 추석을 보내는 방식도 달라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 이후 추석의 변화를 체감하고 있는지에 대한 물음에 82%의 응답자가 '변화했다'고 답했다. 또 앞으로의 추석이 달라질 것이라고 내다본 응답자가 66%에 달했다. 나머지 34%의 응답자는 코로나 이전으로 돌아갈 것이라고 생각했다.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추석에 사용할 예산 규모가 줄고 선물 구매는 온라인으로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뉴시스
 
김응태 기자 eung102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응태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