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기 여론조사)⑦'검찰 고발 사주 의혹' 국민 41.6% "사실이다"
"사실 아니다" 38.3%…"사실이어도 지지 후보 안 바꾼다" 60.9%
입력 : 2021-09-16 06:00:00 수정 : 2021-09-16 06:00:00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국민의 41.6%가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가 연루된 검찰 고발 사주 의혹을 사실로 받아들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사실이 아닐 것이라는 응답도 38.3%로, 격차가 크지 않았다. 또 의혹이 사실이어도 지지 후보를 바꾸지 않겠다는 응답이 60.9%로 집계되면서, 아직까지는 이번 의혹이 윤 후보 지지율에 큰 영향을 미치지는 않는 모습이다. 다만 수사기관의 진상 규명에 속도가 붙으면서 향후 실체가 드러날 경우 여론이 반전될 가능성은 여전히 남아있다는 분석이다.
 
15일 <뉴스토마토>가 여론조사 전문기관 <미디어토마토>에 의뢰해 지난 11~12일 만 18세 이상 전국 성인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선거 및 사회현안 6차 정기 여론조사' 결과, 윤 후보의 검찰 고발 사주 의혹이 사실일 것이라는 응답이 41.6%, 사실이 아닐 것이라는 답은 38.3%로 오차범위(±3.1%포인트) 내 차이를 보였다.
 
그래픽/뉴스토마토
 
고발 사주 의혹에 대한 응답은 정치성향별로 극명한 차이를 보였다. 자신이 진보 성향이라고 밝힌 응답자의 67.4%가 의혹이 사실일 것으로 봤다. 반면 보수 성향이라고 밝힌 응답자의 59.3%는 의혹이 사실이 아닐 것으로 생각했다. 중도층에서는 "사실이다" 37.3%, "사실이 아니다" 36.7%로 의견이 팽팽했다.
 
지난 2일 윤 후보가 검찰총장 재직기인 지난해 4월 총선을 앞두고 측근 검사를 통해 범여권 인사 등에 대한 고발을 야당에 사주했다는 의혹이 제기되면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수사에 착수했다. 민주당에서는 검당유착의 국기문란 사태로 규정, 공세 수위를 높이고 있고 국민의힘과 윤 후보 측은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이 개입한 정치공작설로 맞서는 상황이다.
 
연령별로 보면 18~29세(40.9%), 40대(54.0%)에서 사실일 것이라는 답변이 우위를 보였다. 장년층인 60대(52.7%)와 70대 이상(49.4%)에서는 사실이 아닐 것이라는 데 무게를 실었다. 지역별로는 광주·전라(61.5%), 강원·제주(51.0%)에서 사실일 것이라는 응답이 많았고, 대구·경북(51.2%)에서는 사실이 아닐 것이라는 답변이 많았다.
 
그래픽/뉴스토마토
 
다만, 고발 사주 의혹이 사실이어도 지지 후보를 바꾸지 않겠다는 응답이 60.9%로 높게 나타났다. 의혹이 사실일 경우 지지 후보를 바꾸겠다는 응답은 25.2%에 그쳤다. 정치 성향을 보수라고 밝힌 응답자의 67.6%가 지지 후보를 바꾸지 않겠다고 답해 야권의 윤 후보에 대한 지지세가 굳건하다는 것을 보여줬다. 보수 성향 응답자 중 지지 후보를 바꾸겠다는 응답은 22.5%에 불과했다.
 
모든 연령별, 지역별 조사에서도 지지 후보를 바꾸지 않겠다는 응답이 높았다. 고발 사주 의혹에 대한 논란이 커지고 있지만 후보 지지율에 큰 영향을 미칠 단계는 아닌 것으로 분석된다. 향후 공수처와 검찰 등 수사기관의 고발 사주 의혹에 대한 본격적인 진상 규명이 시작되고 실체가 규명될 때 후보들의 지지세가 다시 한 번 요동칠 수는 있다.
 
이번 조사는 ASR(RDD) 무선 전화 조사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다. 표본조사 완료 수는 1006명이고, 응답률은 2.5%다. 지난 7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를 기준으로 성별·연령별·지역별 가중값을 산출했고, 셀가중을 적용했다. 그 밖의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