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카드, 외국인 해외송금 서비스 개시
입력 : 2021-09-13 17:47:16 수정 : 2021-09-13 17:47:16
[뉴스토마토 김응태 기자] 국민카드가 외국인 대상 해외 송금 서비스를 선보였다고 13일 밝혔다. 
 
지난해 선보인 해외 송금 서비스의 사용층을 내국인에서 외국인까지 확대했다. 앞으로 외국인도 국민카드를 통해 1회 및 1일 최대 2000달러 송금이 가능하다. 연간 기준으로는 외국인 대상 해외 송금 서비스를 제공하는 국내 카드사를 통합해 5만달러 이내까지 송금할 수 있다. 국민카드 모바일 앱 또는 KB페이 앱을 통해 송금 수취인의 이름과 카드번호만 알면 이용할 수 있는 것도 장점이다. 
 
현재 해외 송금이 가능한 나라는 유니온페이 카드 결제망을 활용하는 중국, 비자카드 결제망을 이용 중인 △싱가포르 △베트남 △태국 △필리핀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캄보디아 △독일 △스페인 △러시아 △카자흐스탄 △아랍에미리트 △그리스 등 총 14개 국가다.
 
유니온페이 카드 결제망을 이용한 해외 송금의 경우 매일 오전 9시부터 오후 9시까지, 비자카드 결제망 관련 송금은 매일 오전 1시부터 오후 10시까지 이용할 수 있다. 
 
송금 수수료는 별도의 중계 은행과 수취 은행 수수료 없이 원화로 환산한 송금액이 100만원 이하면 3000원이다. 100만원을 초과할 경우에는 5000원이다.
 
국민카드 관계자는 <뉴스토마토>와 통화에서 "외국인 고객도 기존 스위프트(SWIFT) 방식의 은행 송금보다 훨씬 저렴한 수수료로 편리하게 해외 송금을 할 수 있다"며 "앞으로도 글로벌 브랜드 카드사와 지속적인 협업을 통해 송금 가능한 국가를 계속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국민카드가 외국인 대상 해외송금 서비스를 선보였다. 사진/국민카드
김응태 기자 eung102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응태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