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백신 접종 의무화 총력…"100인 이상 기업 접종 필수"
2021-09-10 13:42:51 2021-09-10 13:42:51
[뉴스토마토 권새나 기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백신 접종 의무를 대폭 강화하는 코로나19 새 대응 전략을 공개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9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진행한 대국민 연설을 통해 "이건 백신 미접종의 팬데믹"이라며 접종 확대를 골자로 한 새 대응 전략을 발표했다. 
 
이날 발표 내용에는 그간 연방 정부를 상대로 시행한 백신 접종 지침을 100인 이상 사업장으로 확대하는 내용 등이 포함됐다.
 
바이든 대통령은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거부하는 이들에게 "우리의 인내심은 약해지고 있다"라며 "(백신 미접종자 때문에) 다른 이들이 대가를 치러서는 안 된다"라고 강력한 메시지를 보냈다. 또 "대통령으로서 내 일은 모든 미국인을 보호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런 취지로 미 노동부를 통해 100인 이상 사업장 내 백신 접종을 의무화하고, 접종을 하지 않은 노동자는 최소 주1회 코로나19 음성 증명서를 제출하도록 하는 긴급 규칙을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이미 유나이티드항공, 디즈니 등 대기업 일부에서 이런 정책을 시행 중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심지어 폭스뉴스도 이를 요구한다"라며 "우리는 백신을 맞은 노동자를 백신을 맞지 않은 동료들로부터 보호하고자 한다"라고 강조했다.
 
이미 유사한 조치를 시행 중인 연방 기관을 향해서는 "모든 행정부에 백신 접종을 요구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할 것"이라고 했다. 연방 직원들은 종교 및 장애 면제를 제외하고 백신 접종을 위한 75일의 유예 기간을 적용받게 되며, 접종받지 않을 경우 해고를 포함한 징계 조치를 받을 수 있다.
 
또 가을 학기 학교로 돌아가는 학생들을 보호하기 위해 교사와 학교 직원들을 상대로도 백신 접종을 요구하겠다고 밝혔다.
 
12세 이상 아이들의 백신 접종도 독려했다. 그는 "부모들이여, 당신의 십대 자녀들이 백신을 맞게 하라"라며 "모든 부모와 십대 형제자매, 양육자들은 백신을 맞아야 한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바이든 대통령은 그간 행정부 내 부스터 샷 시행 여부를 두고 벌어진 혼선을 인정한 뒤, 식품의약국(FDA)과 질병통제예방센터(CDC)의 결정이 나오면 충분한 부스터샷을 제공하겠다고 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백신을 맞지 않은 미국인들을 향해 "무엇을 위해 기다리는가. 무엇을 보고자 하는가"라며 "우리는 편하고 안전하며 무료인 백신을 만들어 왔다"라고 호소했다. 이어 "옳은 일을 하라"라며 연설을 "백신을 맞아라"라는 독려로 마무리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사진/뉴시스
 
권새나 기자 inn1374@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