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섬유증 치료제 적응증 확대 기대"
전신경화증 비임상서 피부경화 감소·폐 기능 개선 확인
입력 : 2021-09-09 15:44:17 수정 : 2021-09-09 15:44:17
대웅제약이 5일부터 8일까지(현지시간) 온라인으로 진행된 유럽호흡기학회(ERS) 연례학술대회에서 섬유증 치료 후보물질 'DWN12088'의 전신경화증 연관 간질성폐질환에 대한 비임상시험 결과를 발표했다. 사진/대웅제약
[뉴스토마토 동지훈 기자] 대웅제약(069620)이 섬유증 치료제로 개발 중인 후보물질의 적응증 확대 가능성을 확인했다.
 
대웅제약은 지난 5일부터 8일까지(현지시간) 온라인으로 진행된 유럽호흡기학회(European Respiratory Society, ERS) 연례학술대회에서 섬유증 치료 후보물질 'DWN12088'의 전신경화증 연관 간질성폐질환에 대한 비임상시험 결과를 발표하며 이같이 9일 밝혔다.
 
자가면역질환 중 하나인 전신경화증은 피부는 물론 폐, 신장, 심장 등 여러 장기에 섬유화가 유발돼 딱딱해지는 증상이 나타난다. 가장 대표적인 합병증은 폐가 딱딱해지면서 폐 기능이 약해지는 간질성폐질환이다. 이는 전신경화증 환자의 치사율에 가장 큰 원인이다.
 
대웅제약은 전신경화증이 발생한 동물모델에서 주요 합병증인 간질성폐질환을 관찰했고, DWN12088을 투여해 증상 개선을 확인했다. 그 결과 피부가 딱딱해지는 경화증이 감소했고, 폐 섬유화 감소 및 폐 기능도 개선되는 것을 확인했다.
 
아직 전신경화증 치료제로 정식 허가를 받은 의약품은 없다. 대웅제약은 특발성 폐섬유증에 이어 전신피부경화증, 전신경화증 연관 간질성폐질환까지 섬유증 치료제의 적응증을 확대할 계획이다.
 
전승호 대웅제약 대표는 "특발성 폐섬유증에 대한 DWN12088의 임상 1상을 완료한 데 이어 전신경화증 연관 간질성폐질환까지 적응증 확대 가능성을 확인했다"라며 "앞으로 폐 외에도 심장, 간, 신장, 피부 등 다양한 조직의 섬유증을 치료할 수 있도록 연구해 세계 최초 혁신신약을 개발해내겠다"라고 말했다. 
 
동지훈 기자 jeehoo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동지훈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