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섬유증 신약 임상 1상 추가 분석 발표
용법용량·제형 개발 등 추가 연구 계획
입력 : 2021-09-06 11:02:36 수정 : 2021-09-06 11:02:36
대웅제약 전경. 사진/대웅제약
[뉴스토마토 동지훈 기자] 대웅제약(069620)은 지난 5일부터 8일까지(현지시간) 온라인으로 진행된 유럽호흡기학회(European Respiratory Society, ERS) 연례학술대회에서 섬유증 치료 후보물질 'DWN12088'의 호주 임상시험 1상 결과를 추가 분석해 발표했다고 6일 밝혔다.
 
DWN12088은 호주에서 진행된 임상 1상을 통해 내약성과 안전성이 확인됐다. 다만, 약물 복용 시 기존 치료제와 유사하게 나타나는 설사, 복통 등 경증의 위장관 이상반응을 줄이기 위해 임상 1상 결과 추가 분석이 이뤄졌다.
 
대웅제약은 연구 결과 DWN12088을 투약하는 시간에 따라 이상반응 등 불편감을 견디는 내약성이 증가 또는 감소하는 것을 확인했다. 이에 따라 대웅제약은 임상 2상에서 용법 조절, 제형 개발 등을 통해 내약성을 향상해 신약 성공의 가능성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며, 내년 한국과 미국에서 임상 2상 계획을 신청할 예정이다.
 
대웅제약은 DWN12088을 세계 최초(First-in-class)로 PRS(Prolyl-tRNA Synthetase) 단백질을 저해하는 섬유증 치료제로 개발 중이다. DWN12088은 콜라겐 생성에 영향을 주는 PRS 단백질의 작용을 감소시켜 섬유증의 원인이 되는 콜라겐의 과도한 생성을 억제하는 기전이다.
 
호주 임상 1상에서 안전성과 약동학적 특성, 특발성 폐섬유증 치료제로서 가능성을 확인한 바 있으며 미국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특발성 폐섬유증, 전신피부경화증에 대한 희귀의약품으로 지정됐다.
 
전승호 대웅제약 대표는 "DWN12088은 차별화된 기전을 앞세워 섬유증 치료를 위해 개발 중이며, 내약성을 더욱 높일 수 있는 연구를 지속하고 있다"라면서 "앞으로 폐 외에도 심장, 간, 신장, 피부 등 다양한 조직의 섬유증을 치료할 수 있도록 세계 최초 혁신 신약을 개발해내겠다"라고 말했다. 
 
동지훈 기자 jeehoo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동지훈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