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 노조 파업 예고…김 총리 "지친 '서민의 발'이란 점 잊지 말라"
"재난지원금 고소득층 제외, 널리 이해해 주길"
입력 : 2021-09-07 09:26:07 수정 : 2021-09-07 09:26:07
[뉴스토마토 조용훈 기자] 서울·인천 등 전국 5개 도시철도 노조가 파업을 예고한 가운데 정부가 국민 불편과 코로나19 방역상황 등을 고려해 파업을 자제해 줄 것을 당부했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제39회 국무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추석 연휴를 앞두고 지하철 운행에 차질이 빚어질 경우 시민들의 큰 불편과 혼란이 예상된다. 지하철 운행 횟수 단축에 따른 밀집도 증가로 방역에 대한 우려도 커질 수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총리는 "코로나 19로 국민들의 삶이 가뜩이나 어렵고 힘듭니다. 모두 각자의 입장과 어려움이 있겠으나, 지하철은 ‘지친 서민들의 발’이라는 점을 잊지 말아주시기 바란다"며 "노조는 국민의 불편과 코로나19 방역상황 등을 고려해 파업을 자제하며 대화에 임해주시고, 사측은 더 열린 자세로 협상에 나서주시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김 총리 또 국민지원금과 관련해선 "지원금의 취지와 재정여건 등을 고려해 일부 고소득층이 지급 대상에서 제외됐다"며 "다시 한번 널리 이해해 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민들께서 편리하고 신속하게 지원금을 받을 수 있도록 행정안전부와 각 지자체는 최선을 다해 주시기 바란다"며 "추석을 앞두고 있는 만큼, 명절 전 최대한 많은 분들께서 혜택을 받으실 수 있도록 국민들께 보다 적극적으로 알려주시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아울러 지난달 말 입국한 아프가니스탄 특별기여자들에 대해서는 "현재 진천 인재개발원에서 철저한 방역관리 하에 건강하게 생활하고 있다"며 "모레 격리 기간이 끝나고 나면, 한국어와 한국문화, 법질서 등 사회적응 교육도 받게 된다"고 설명했다.
 
김 총리는 "이분들이 임시생활시설에서 머무를 수 있게 흔쾌히 받아주신 진천과 음성 주민들께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전했다.
 
이어 "앞으로 특별기여자와 가족들이 우리 사회 구성원으로 자리 잡고 안정적인 생활을 이어가기 위해서는 체계적인 지원이 필수"라며 "주거·일자리·교육 등 여러 분야에서 종합적 지원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법무부를 중심으로 관계부처가 긴밀히 협업해 주시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김부겸 국무총리가 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39회 국무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세종=조용훈 기자 joyonghu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용훈

정부세종청사를 출입하고 있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