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거대 AI' 모델 발굴"…SKT·KT·LGU+·네이버·카카오 총출동
민·관 'AI 최고위 전략대화' 구성
정부, 초거대 AI 후보군 발굴·제도개선…민간 AI, API 형태로 개방
입력 : 2021-09-07 15:00:00 수정 : 2021-09-07 15:00:00
[뉴스토마토 김동현 기자] '초거대 인공지능(AI)' 모델 발굴을 위해 민·관이 협력하는 'AI 최고위 전략대화'가 발족했다. AI 최고위 전략대화를 통해 경제·사회 등 전 분야의 기반이 될 국내 AI 생태계를 확대·공유하고, 투자 협력 방안을 발굴한다는 계획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7일 서울시 강남구 코엑스에서 '1회 AI 최고위 전략대화'를 개최했다. 민·관의 AI 투자비전을 공유하고 협력방안을 논의하려는 취지로, 기업에서는 SK텔레콤·KT·LG유플러스 등 통신 3사와 네이버·카카오 등 포털 2개 사업자의 최고경영자(CEO)가 참석했다.
 
이들 사업자는 AI 핵심 기술·서비스 개발과 데이터센터 구축, 산학 협력 등 개별적 노력으로 국내 AI 생태계를 확장하고 있다. 그러나 정부는 여전히 미국, 중국 등 AI 선도국에 비해 컴퓨팅 자원과 인력 등 자원이 부족한 만큼 민·관의 전략적 협업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 이러한 위기감 속에서 △기반 활용(인공지능반도체·클라우드) △인재양성(민·관 인재양성 프로그램 연계) △서비스 활성화(디지털 헬스케어·로봇·모빌리티) 등 본격적인 협력에 나섰다.
 
먼저 초거대 AI 구축을 위한 논의를 시작한다. 초거대 AI란 대용량 데이터와 슈퍼컴퓨팅 인프라를 활용해 AI 규모를 수천억~수조개 매개변수 규모로 확장한 AI 기술을 의미한다. 국내 정보통신기술(ICT) 사업자들은 슈퍼컴퓨터 도입이나 연구개발(R&D) 등 투자를 진행 중이다. 정부는 △초거대 AI 활용·확산 △초거대 AI 기술 선도를 위한 산·학·연 협력 △제도 개선 등 분야에서 초거대 AI 투자를 뒷받침하겠다는 방침이다.
 
초거대 AI 확산을 위해 초거대 AI 구축 기업은 중소·스타트업에 이를 활용할 수 있는 서비스를 응용프로그램인터페이스(API) 형태 등으로 제공할 계획이다. 정부는 컴퓨팅 자원이나 공공분야 적용 분야 등을 검토한다. 모델 경량화나 통제가능한 모델 개발 등 초거대 AI 실제 확산의 걸림돌이 되는 분야도 새로운 초거대 AI 후보군 발굴을 위한 과제로 진행된다. 이외에도 최고위에 참여한 기업의 제안을 받아 제도 개선에 나선다. 데이터 활용 및 결과물의 지적재산권 관련 문제 해결을 위해 저작권법, 특허법, 개인정보보호법 등 법제를 정비하고 규제샌드박스를 활용한다는 방침이다.
 
최고위는 이날 1회 전략대화를 시작으로 반기 1회 정기 개최될 예정이다. 매회 논의 주제에 따라 관련 기업 및 다른 부처 대표 인사를 추가해 탄력적으로 구성할 계획이다. 민·관 협력 추진방향은 별도 전문가 협의체를 구성해 세부 내용을 구체화하고 실행 방안을 마련한 뒤, 다음 전략대화에 보고된다.
 
임혜숙 과기정통부 장관은 "AI 글로벌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민·관이 함께 AI 투자 전략을 공유하고, 최신 AI 기술인 초거대 AI 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협력방향을 논의하는 의미 있는 자리"라며 "논의된 내용을 바탕으로 민·관이 힘을 모아 우리나라 AI 경쟁력이 한단계 도약할 수 있도록 정부도 정책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김동현 기자 esc@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동현

게임·인터넷 속 세상을 깊이 있게 전해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