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정치국 회의 주재…“우리식 방역체계 완성하라”
입력 : 2021-09-03 17:37:16 수정 : 2021-09-03 17:37:16
[뉴스토마토 조승진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노동당 정치국 회의를 주재하면서 코로나19 관련 ‘우리 식의 방역체계’ 완성을 강조하고, 수해 복구와 코로나19 방역 조치를 지시했다. 영변 핵시설 재가동이나 코로나19 백신 공급 등 핵심 사안은 언급하지 않았다.
 
조선중앙통신은 3일 김 위원장은 전날 노동당 중앙위원회 본부청사에서 제8기 제3차 정치국 확대회의를 개최했다고 전했다.
 
김 위원장은 수해와 관련, "세계적으로 재해성 기상 현상이 우심해지고 있고 우리나라에도 그 위험이 닥쳐들고 있는 상황에서 국토관리사업을 대하는 관점과 입장은 곧 당과 혁명을 보위하는 태도, 국가와 인민을 사랑하는 태도와 직결된다"며 "도, 시, 군 책임일군들이 국토관리를 떠나서는 그 어떤 사업에서의 성과도 기대할 수 없다는 것을 명심하고 여기에 첫째가는 주목을 돌려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방역강화에 필요한 물질 기술적 수단을 충분히 갖추며 방역부문 일꾼들의 전문가적 자질과 역할을 높이고 우리식의 방역체계를 더욱 완성하라"고 말했다.
 
이번 정치국 확대회의에서는 방역, 식량 문제, 태풍·폭우 등 재해성 이상기후에 대비한 국토환경 관리 정책 같은 민생 문제가 주된 의제였다.
 
김 위원장은 “올해 농사를 성과적으로 결속하고 식량문제 해결에서 돌파구를 열기 위한 당 중앙위원회적인 조치”를 지시하며 올해 계획한 알곡 생산 목표를 반드시 점령하라는 과업을 제시했다. ‘당 중앙위원회적 조치’가 구체적으로 무엇인지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지만, 당이 책임지고 식량 문제를 해결하려는 의지를 드러낸다는 분석이 나온다.
 
이날 정치국 회의 주석단 첫 줄에는 김재룡 당 조직지도부장이 조용원, 최룡해, 김덕훈 등 다른 정치국 상무위원들과 나란히 자리했다. 지난 3월 당 전원회의 당시 14명이었던 정치국 위원 중 9명만 참석했다. 지난 6월 정치국 상무위원에서 물러난 리병철과 당비서였던 박태성과 최상건, 김영철 당 통일전선부장, 리선권 외무상, 박정천 군 총참모장 등은 정치국 위원이지만 주석단에는 보이지 않았다.
 
 
북한 조선중앙TV는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 겸 국무위원장이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제8기 제3차 정치국 확대회의를 당중앙위원회 본부청사에서 진행했다고 3일 방영했다. 사진/뉴시스
 
조승진 기자 chogiz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승진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조승진 기자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