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송두환 인권위원장 임명안 재가…다음달 4일 발령
청문회서 이재명 지사 무료 변론 논란…30일 청문보고서 채택
입력 : 2021-08-31 18:14:14 수정 : 2021-08-31 18:14:14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31일 송두환 국가인권위원회 위원장 임명안을 재가했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문 대통령은 오늘 오후 5시경 송두환 국가인권위원회 위원장 임명안을 재가했다"며 "발령일은 9월4일"이라고 밝혔다.
 
송 위원장은 전임 최영애 현 인권위원장의 임기가 내달 3일 만료된 다음날부터 임기를 수행하게 됐다.
 
앞서 국회 운영위원회는 전날 전체회의에서 송 위원장의 인사청문 경과 보고서와 관련해 여당에서 적격 의견을, 야당에서는 부적격 의견을 내면서 여야 합의로 채택했다.
 
청문회에서는 송 위원장의 이재명 경기지사 선거법 위반 사건 무료 변론이 청탁금지법 위반에 해당하는지 여부가 주요 쟁점이 됐다.
 
송 위원장은 이 지사 측과 직무 관련성이 없고 탄원서 성격으로 변호인단 명단에 이름만 올린 것이지 실제적인 역할을 하지 않아 수임료를 받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송두환 국가인권위원회 위원장 후보자가 30일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