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셀, 해외진출 위한 국제 특허 출원 완료
4개국 PCT 출원…다수 파트너사와 기술이전 협의 중
입력 : 2021-08-31 16:03:54 수정 : 2021-08-31 16:03:54
 
[뉴스토마토 동지훈 기자] GC녹십자셀(031390)은 해외시장 진출을 위해 '이뮨셀엘씨주' 제조방법과 메소텔린 타깃 CAR-T 특허를 각각 특허협력조약(PCT)에 따라 국제 출원 완료했다고 31일 밝혔다.
 
GC녹십자셀은 지난해 7월 '사이토카인 유도 살해세포(CIK)를 포함하는 활성화 림프구 및 이의 제조방법'으로 국내 특허 등록을 완료한 바 있다. 회사 측은 이번 PCT 국제 출원을 통해 미국, 중국, 인도시장에 진출할 방침이다. 해당 국가에선 다수의 파트너들과 기술이전 협의가 진행 중이다.
 
특허에 기술된 제조방법은 높은 종양 살상 능력과 증식률을 가진 사이토카인 유도 살해세포(CIK)로 자연살해(NK)세포처럼 NKG2D분자를 활용해 암세포를 인지, 사멸하는 면역세포치료제 제조법이다. 이 기술을 적용한 이뮨셀엘씨주는 국내에서 2007년 식품의약품안전처의 품목허가를 획득해 판매되고 있다.
 
또한 올해 2월 국내 특허 등록을 완료한 '메소텔린 특이적인 키메라 항원 수용체(CAR) 및 이를 발현하는 T세포'는 지난달 미국, 유럽, 중국, 일본에 대한 PCT 국제 출원을 완료했다. 해당 CAR-T 치료제는 췌장암 대상 동물실험에서 획기적인 결과를 나타냈고, 내년 상반기 미국에서 임상 진입을 위한 준비 작업이 진행 중이다.
 
CAR-T는 전 세계적으로 가장 각광받고 있는 항암제 분야로 현재까지 허가된 치료제는 혈액암에 한정돼 있고, 진행 중인 연구 역시 고형암 분야의 성과가 아직 미진해 미충족 수요(Unmet Needs)가 큰 분야다.
 
이득주 GC녹십자셀 대표는 "GC녹십자셀은 국내에서의 성공을 발판으로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하기 위해 해외 시장 진출 전략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라며 "이뮨셀엘씨주와 관련해 미국, 중국, 인도시장에서 다수의 파트너들과 기술이전 협의가 활발히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이어 "모두 잠재력이 매우 큰 매력적인 시장으로 이번 PCT 국제 출원을 통해 독립 배타적 권리를 확보하게 된다"라면서 "메소텔린 타깃 CAR-T 특허 역시 4개 국가에 PCT 국제 출원을 완료했고, 글로벌 시장의 메인 무대인 미국에서 의미 있는 성과를 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동지훈 기자 jeehoo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동지훈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