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인텔 제치고 세계 1위 반도체 기업 탈환
2분기 매출 209억9700만달러…전분기보다 19% 증가
입력 : 2021-08-20 09:41:10 수정 : 2021-08-20 09:41:10
[뉴스토마토 최유라 기자] 삼성전자(005930)가 글로벌 반도체 시장에서 인텔을 제치고 11분기 만에 1위를 탈환했다. 
 
20일 시장조사기관 IC인사이츠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올해 2분기, 전분기보다 19% 증가한 202억9700만달러의 매출을 내며 세계 최대 반도체 공급업체 자리에 올랐다.
 
삼성전자가 글로벌 반도체 시장에서 1위를 재탈환한 것은 2018년 3분기 이후 11분기만이다. 
 
2분기 글로벌 반도체 시장 매출 순위. 사진/IC인사이츠
 
IC인사이츠는 삼성전자 매출 증가 배경에 대해 메모리반도체인 D램과 낸드플레시 수요 증가와 가격 상승에 따른 결과라고 분석했다. 
 
그동안 1위를 지켰던 미국 인텔은 3% 증가한 193억400만달러로 한계단 내려왔다. 이어 대만 TSMC는 133억1500만달러로 3위, SK하이닉스(000660)와 마이크론이 각각 92억1300만달러, 76억8100만달러로 4위, 5위를 차지했다. 
 
한편 2분기 10대 반도체 업체의 2분기 매출 총액은 10% 증가한 955억700만달러를 기록했다. 
 
최유라 기자 cyoora1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관련종목 AI 주가예측 (2022.07.07 기준)
관련종목 AI 주가예측
종목명 전일종가 예측가(1M)
SK하이닉스(660)92,10090,900(-1.3%)
삼성전자(5930)56,40056,300(-0.18%)

  • 최유라

반갑습니다. 산업1부 최유라 기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