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제약바이오기업, 美 혁신 클러스터 진출 속도
제약바이오협, 현지 전문가 자문 등 정착 지원
입력 : 2021-08-19 15:08:55 수정 : 2021-08-19 15:08:55
서울 서초구 제약회관 전경. 사진/한국제약바이오협회
[뉴스토마토 동지훈 기자] 국내 제약바이오기업들이 미국의 대표적 바이오 클러스터에 잇따라 진출하고 있다.
 
한국제약바이오협회(이하 협회)는 미국의 바이오혁신생태계인 보스턴 캠브리지이노베이션센터(CIC)에 7개의 제약바이오기업 및 기관이 입주를 마쳤다고 19일 밝혔다.
 
협회는 지난 2019년 GC녹십자(006280)유한양행(000100)을 필두로 최근 한국보건산업진흥원, 팜캐드, 웰트, 대웅제약(069620), 한미약품(128940)이 입주를 완료했다고 설명했다. 하반기에도 유수의 제약바이오기업들이 CIC 입성을 검토하고 있다.
 
전 세계 1000여개 제약바이오기업이 입주한 보스턴 바이오클러스터는 7만4000개 이상 일자리와 약 2조달러 이상 경제적 효과를 내고 있는 세계 최대의 바이오 산업단지다. 이곳에 진출한 한국의 제약바이오기업들은 △연구개발 협력 △현지 네트워크 확장 △진행 중인 프로젝트 가속화 △사업 개발 전략 수립 △유망 기술을 보유한 바이오텍·스타트업 발굴 및 투자 등에 나설 계획이다.
 
앞서 협회는 글로벌 개방형 혁신(오픈 이노베이션) 생태계 거점 확보를 위해 지난해 3월 국내 기업의 CIC 진출 사업에 착수했다. 이를 위해 특허·법률, 사업 개발, 투자, 임상, 인허가, 네트워킹 등 분야별 미 현지 전문가 자문단을 운영해 온라인 컨설팅을 다수 진행했다. 현지 기업 및 기관과의 온라인 네트워킹도 실시했다.
 
뿐만 아니라 CIC 입주 기업에 △현지 전문가 자문단 운영 △네트워크 구축 지원 △공유사무실 운영 및 입주 지원 △기타 현지 정착 지원 서비스 등을 제공하고 있다.
 
특히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이 18일 보스턴에 미국지사를 개소함에 따라 이를 기점으로 보스턴 총영사관, 미국대사관 등 현지 공관과도 협업해 국내 기업들의 미국 진출이 더욱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협회는 기업들의 CIC 입주가 속도를 내고 있는 만큼 CIC 네트워크를 활용해 현지 투자, 스타트업, 제약바이오기업들과 우리 기업과의 네트워킹을 더욱 강화한다는 구상이다. 
 
동지훈 기자 jeehoo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동지훈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