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틱톡·유튜브 "탈레반 관련 계정 금지"
테러조직으로 간주…"국제사회 합의 따를 것"
입력 : 2021-08-18 08:42:04 수정 : 2021-08-18 08:42:04
[뉴스토마토 권새나 기자] 소셜미디어 페이스북과 틱톡이 아프가니스탄을 장악한 이슬람 무장단체 탈레반을 홍보하는 콘텐츠에 대한 금지 조치를 유지하겠다고 밝혔다.
 
17일(현지시간) 페이스북과 틱톡은 이날 CNBC를 통해 탈레반을 테러 조직으로 간주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탈레반은 수년간 소셜미디어를 자신들의 메시지를 전파하는 수단으로 이용해왔다.
 
수년째 탈레반 관련 콘텐츠를 금지하는 페이스북은 연관 게시물, 이미지, 동영상, 기타 콘텐츠를 감시하고 삭제하는 전담 콘텐츠 감시팀이 있다. 
 
페이스북 대변인은 "아프가니스탄의 2대 주요 언어인 다리어와 파쉬토어를 모국어로 하는 전문가팀이 있다"고 전했다.
 
탈레반을 찬양·지지하거나 대변하는 계정도 삭제하고 있다. 페이스북 대변인은 "자사의 '위험조직 정책'에 따라 탈레반을 서비스에서 금지하고 있다"며 "탈레반을 정부로 인정할지는 자사가 결정할 문제가 아니며 국제사회의 합의를 따를 것"이라고 했다.
 
틱톡도 탈레반을 테러 조직으로 보고 이들을 찬양·미화하거나 지지하는 콘텐츠를 삭제 중이다. 
 
유튜브는 탈레반이 소유했거나 운영한다고 여겨지는 계정을 금지하고 있고 트위터도 폭력을 미화하는 콘텐츠를 금지하고 있다.
 
9일(현지시간) 아프가니스탄 북부 쿤두즈 거리에서 탈레반 병사들이 얘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뉴시스
 
권새나 기자 inn1374@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권새나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