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온스, 2분기 영업익 126억…전년비 5%↓
별도 기준 분기 매출 첫 1000억원 돌파
입력 : 2021-08-17 15:39:29 수정 : 2021-08-17 15:39:29
 
[뉴스토마토 동지훈 기자] 휴온스(243070)는 2분기 매출액 1111억원, 영업이익 126억원을 기록했다고 17일 밝혔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7% 증가했지만 영업이익은 5% 감소했다.
 
별도재무제표 기준으로는 매출 1039억원을 기록해 사상 첫 별도 기준 분기 매출 1000억원을 돌파했다. 영업이익은 128억원을 기록했다.
 
휴온스는 건강기능식품 여성 갱년기 유산균 '엘루비 메노락토 프로바이오틱스'가 호실적을 견인한 것으로 분석했다. 엘루비 메노락토 프로바이오틱스는 2분기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2배 가량 증가하며 분기 매출 100억원을 돌파한 것으로 집계됐다.
 
의약품에서는 생리식염수주사제, 리도카인주사제 등의 대미 수출이 꾸준히 이어졌으며, LDS 백신 안전 주사기 수출이 신규 매출로 유입되면서 성장에 힘을 보탰다.
 
국내에서는 순환기계 등 만성질환 전문의약품이 꾸준한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고, 연속혈당측정기 '덱스콤G6'의 저변이 넓어지면서 의료기기 매출도 상승했다.
 
영업이익이 소폭 줄어든 배경으로는 연구개발비 증가와 건강기능식품 사업 확대를 위한 마케팅 비용 증가를 꼽았다. 휴온스 연구개발비는 전년도 2분기 60억원에서 75억원으로 증가했다.
 
휴온스 관계자는 "장기 성장을 위한 필수적인 투자 개념이며 건강기능식품 마케팅 비용은 B2C 사업 확대를 위한 투자비용으로 비용이 반영됐다"라고 설명했다.
 
자회사 휴온스내츄럴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6% 성장한 50억원, 영업이익은 22% 증가한 5억원을 기록했다. 휴온스네이처는 코로나19 여파로 인한 오프라인 판매 감소와 인홍삼 비수기 영향으로 전년 동기 대비 34% 감소한 매출 43억원을 기록했다.
 
휴온스는 하반기에 여성 건강기능식품 '메노락토 프로바이오틱스'의 성공을 남성 시장으로까지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의료기기에서는 지난달 시행된 덱스콤G6 가격 인하 정책에 따른 사용자 확대를 기대하고 있다. 또 고집적초음파 의료기기 '엑사블레이트 뉴로'가 삼성서울병원과 서울대병원 등 국내 주요 대형 병원에 설치를 완료하고 본격 운용을 앞두고 있어 성장 흐름을 이어갈 것으로 보고 있다.
 
엄기안 휴온스 대표는 "코로나19 확산 등 불확실한 시장 상황에 대응하기 위해 강화한 건강기능식품, 의료기기 등의 신사업 호조로 2분기에도 성장세를 이어갔다"라며 "의약품 사업부문도 일부 회복세를 보이고 있어 현 기조를 유지해 주력 사업을 충실히 추진하면서 시너지를 일으킬 수 있는 신사업을 지속적으로 발굴하고 강화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동지훈 기자 jeehoo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동지훈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