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프레시웨이, 2분기 영업익 191억원…전년비 603%↑
고객 맞춤형 솔루션으로 성장 견인…영업이익률 3.3% ‘5년 내 최대’
입력 : 2021-08-11 17:58:40 수정 : 2021-08-11 17:58:40
 
 
[뉴스토마토 유승호 기자] CJ프레시웨이가 사업구조 재편에 따라 영업이익을 끌어올리며 2분기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CJ프레시웨이(051500)는 올해 2분기 연결기준 매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7.8% 줄어든 5757억원으로 집계됐다고 11일 밝혔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603.7% 늘어난 191억원을 기록했다. 당기순이익은 132억원으로 나타나며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특히 CJ프레시웨이의 매출액 대비 영업이익률은 3.3로 최근 5년간 최대치를 달성했다. 코로나19 확산 속에서도 차별화 역량을 기반으로 키즈·시니어 경로 확대 및 제조 등 성장성 높은 분야 위주로 사업 포트폴리오를 재편한 것이 주효했다는 게 CJ프레시웨이의 설명이다.
 
부문별로 살펴보면 식자재 유통 부문은 4353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2.3% 줄었다. 다만 급식·외식 경로 매출은 2496억원으로 21.5% 증가하며 하락폭을 줄였다. 급식 경로는 초·중·고교 등교일수가 전년 대비 늘어나면서 코로나19 이전 수준으로 회복세를 보였다.
 
특히 키즈·시니어 경로가 꾸준한 성장세를 이어갔다. 키즈 경로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55.7% 증가했다. 건강하고 안전한 식재료 공급은 물론 학부모, 보육교사, 영유아를 위한 다양한 콘텐츠를 개발해 제공한 점이 주효했다. 시니어 경로 역시 식단 및 교육 지원 등 맞춤형 서비스를 통해 매출이 27.9% 성장했다.
 
단체급식 부문의 매출은 전년 대비 8.7% 늘어난 1186억원을 기록했다. 1만여개 메뉴 DB를 활용한 다양한 메뉴와 특식 제공 등을 통한 차별화로 2분기 전체 신규 수주 매출은 전년 대비 93% 증가했다. 특히 산업체·오피스 경로는 한국항공우주산업(KAI), 삼성디스플레이 등 대형 수주에 힘입어 매출이 244% 늘었다.
 
자회사 송림푸드도 성장세에 힘을 보탰다. 가정간편식(HMR)과 프랜차이즈 경로에 소스 등을 제공하는 송림푸드는 외식·HMR 수요 증가에 힘입어 전년 대비 18% 증가한 125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CJ프레시웨이는 급식 중심의 기존 사업에 마케팅과 IT 역량을 추가해 코로나19로 급변한 시장 상황에 능동적으로 대응해 나갈 예정이다. 또한 오픈 이노베이션 개념을 기반으로 신사업을 구체화 하고 핵심 보유역량인 상품과 콘텐츠를 고도화 해 차별성을 높여가겠다는 계획이다.
 
CJ프레시웨이 관계자는 “상반기에는 코로나19 확산의 어려움 속에서도 수익성 강화를 위한 선택과 집중으로 의미 있는 성과를 거둘 수 있었다”며 “하반기에는 경영비전 및 중장기 전략 개편을 통해 근본적인 사업 변화에 나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유승호 기자 pet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유승호

정치부 유승호입니다. 깊이있는 뉴스를 전달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