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O "선진국, 부스터샷 유예해야"…미국은 즉각 반대
"백신 80%가 고·중소득 국가로…공급 불균형 심각"
입력 : 2021-08-05 11:26:11 수정 : 2021-08-05 11:26:11
[뉴스토마토 권새나 기자] 세계보건기구(WHO)가 코로나19 백신 공급의 불균형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부스터샷'(추가 접종)을 최소 9월까지 유예해 달라고 요청했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4일(현지시간) 정례 브리핑에서 "모든 나라의 인구 10%가 백신 접종을 할 수 있도록 적어도 9월 말까지 추가 접종을 유예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테워드로스 사무총장은 "지금까지 전 세계적으로 40억회분 넘는 백신이 투여됐고, 이 중 "80% 이상이 전 세계 인구 절반도 되지 않는 고·중상위 소득 국가로 갔다"고 지적했다.
 
그는 "델타 변이로부터 국민을 보호하려는 각 국 정부의 우려를 이해한다"면서도 "세계의 가장 취약한 이들은 여전히 보호 받지 못하는데 전 세계 백신 공급량 대부분을 이미 사용한 나라들이 더 많은 물량을 쓰는 것을 받아들일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지난 5월 WHO는 올해 9월 말까지 세계 모든 나라가 인구 10%가 백신 접종을 마칠 수 있도록 하자고 제안한 바 있다. 목표한 기간이 절반 넘게 지나갔지만 계획에 차질이 빚어지고 있다고 테워드로스 사무총장은 밝혔다.
 
그는 "고소득 국가로 가던 대다수 백신이 저소득 국가로 가도록 긴급하게 전환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특히 한 달 뒤 예정된 주요 20개국(G20)의 보건장관 회의를 언급하며 "코로나19 대유행의 진로가 G20의 리더십에 달려 있다고 말해도 과언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 사진/뉴시스
 
이에 대해 미국 정부는 즉각 부정적인 입장을 밝혔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을 받고 "그것은 잘못된 선택이며 우리는 둘 다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조 바이든 미 행정부의 전 세계 백신 기증 노력을 상기하면서 "우리는 충분한 양의 백신을 공급받을 수 있고 미 식품의약국(FDA)이 인구 일부에게 부스터샷 접종을 권고하기로 결정한다면 그것 또한 공급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바이든 미 행정부는 전 세계 65개국에 백신 1억1000만 회분을 기증했다면서 이를 포함해 내년까지 5억회분을 저소득 국가에 보내겠다는 방침이다.
 
일부 국가에선 전파력이 강한 델타 변이가 확산하는 가운데 백신을 맞아도 시간이 지나면 효과가 떨어질 수 있다는 우려가 높아지면서 부스터샷을 추진하고 있다.
 
미국에선 CDC 자문기구인 예방접종자문위원회(ACIP)가 면역력 저하자들에 대한 투여를 사실상 권고했다. 백악관 수석 의료 고문인 앤서니 파우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장은 "면역결핍자의 경우 완전한 예방을 위해선 더 많은 백신을 맞아야 할 수 있다"고 했다.
 
우리나라는 코로나19 고위험군을 대상으로 4분기 부스터 샷을 논의 중이다.
 
권새나 기자 inn1374@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권새나

권새나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