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 180억원 규모 E-737 성능개량 사업 수주
입력 : 2021-07-30 16:07:27 수정 : 2021-07-30 16:07:27
[뉴스토마토 김지영 기자]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은 미국 보잉로부터 180억원 규모 E-737 공중조기경보통제기(AEW&C) 성능개량 사업 계약을 28일 체결했다고 밝혔다. 계약 기간은 2025년 6월까지다. 보잉은 대한민국 공군의 E-737 AEW&C 성능개량 사업 주관사다.
 
이번 계약에 따라 KAI는 AWE&C에 성능이 향상된 피아식별장비(IFF)와 전술데이터링크(Link-16) 등을 장착한다. 이밖에 항공기 개조, 기능점검, 비행시험 지원 등의 업무도 한다.
 
E-737 공중조기경보통제기. 사진/KAI
 
KAI는 2006년 보잉과 AEW&C 사업에 참여해 최신형 다기능 전자식 위상배열 레이더와 전자장비 조립과 개조·장착작업을 성공적으로 수행한 바 있다.
 
이번 계약을 통해 KAI는 보잉으로부터 가격·기술 경쟁력을 인정받아 AEW&C 도입과 함께 향후 성능개량 사업을 추가 수주할 것으로 기대했다.
 
김지영 기자 wldud91422@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지영

알고 싶은 소식을 발 빠르고 정확하게 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