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투 "올해 비대면 계좌 개설 60%가 MZ세대"
입력 : 2021-07-29 15:10:55 수정 : 2021-07-29 15:10:55
[뉴스토마토 우연수 기자] 상반기 비대면 계좌를 통한 신규투자자는 MZ세대가 주를 이룬 것으로 나타났다. 
 
신한금융투자는 올해 상반기 비대면 계좌를 개설한 투자자 중 40만명을 분석한 결과 신규 투자자의 60%가 MZ세대라고 29일 밝혔다.
 
신한금융투자 빅데이터센터는 2021년 1월에서 6월까지 비대면 채널로 계좌를 개설한 고객 중 40만 명을 뽑아 자산 규모, 주요 거래 채널, 국내외 투자 성향 등을 조사했다.
 
조사에 따르면 상반기 신규 투자자는 MZ세대가 주를 이뤘다. 비대면으로 계좌를 개설한 신규 투자자의 33%가 20대였으며 30대는 27%를 차지했다. 40대(22%)와 50대 (14%)는 그 뒤를 따랐다. 전체 투자자의 남성과 여성의 비율은 각각 50%를 차지해 금융투자를 향한 관심은 성별과 무관했다.  
 
비대면 투자자의 자산은 평균 452만원, 주식자산의 평균금액은 354만원으로 전체 자산의 78%를 차지했다. MZ세대의 경우 평균자산은 262만원, 이 중 81%인 211만원이 주식에 투자됐다.
 
또한 국내외 주식에 투자한 고객 중 16%가 해외주식에 투자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20대 중 해외주식 투자자 비중은 21%, 30대는 18%로 MZ세대 주식 투자자 중 20%가 해외주식을 매매했다. 한편 MZ세대 투자자들 중 삼성전자를 1회 이상 거래한 투자자가 37%로 가장 많았고 애플(16%)과 카카오(14%)를 거래한 투자자가 그 다음으로 많았다. 주식거래를 한 사용자의 96%는 ‘신한알파’ 모바일 채널을 이용했다.
 
신한금융투자에서 비대면 계좌를 개설하는 고객이 전년 상반기 대비 168% 증가했다. 신한금융투자는 이러한 추세에 발맞춰 디지털고객본부를 신설해 비대면 투자자를 대상으로 고객 맞춤형 상담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김승수 신한금융투자 빅데이터센터장은 “비대면 채널을 통해 신규 투자에 나서는 고객이 증가함에 따라 온라인으로 고객의 투자 성향에 맞는 다양한 정보를 제공하고자 한다”고 말하고 “빅데이터 기반의 AI투자 비서 등 고객의 투자성향을 AI가 파악해 투자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를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사진/신한금융투자
 
우연수 기자 coincidenc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증권계좌대비 300%, 연 2.6% 토마토스탁론 바로가기
  • 우연수

주식시장을 둘러싼 제도와 당국 이슈를 발빠르게 전달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