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도쿄)수영 황선우, 자유형 100m 아시아 신기록…결승 진출
47초56 터치패드…조 3위, 전체 16명 중 4위
입력 : 2021-07-28 10:56:54 수정 : 2021-07-28 10:56:54
[뉴스토마토 권새나 기자] '뉴 마린보이' 황선우(18·서울체고)가 자유형 100m에서 기록 행진을 펼치며 결승 진출을 일궈냈다.
 
황선우는 28일 일본 도쿄 아쿠아틱스 센터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경영 남자 자유형 100m 준결승 1조에서 47초56로 터치패드를 찍었다.
 
전날 예선에서 47초97을 기록해 자신이 가지고 있던 종전 한국기록(48초04)을 0.07초 단축하며 전체 6위로 준결승에 오른 황선우는 하루 만에 이 기록을 또 0.41초 줄였다.
 
아시아 신기록이다. 2014년 중국의 닝쩌타오가 세운 47초65의 아시아 기록을 0.09초 앞당겼다.
 
황선우는 준결승 1조 3위, 전체 16명 중 4위에 오르며 상위 8명이 오르는 결승에 안착했다. 한국 선수가 올림픽 자유형 100m 결승에 오른 것은 황선우가 처음이다.
 
황선우는 앞서 자유형 200m에서도 결승에 올라 1분45초26의 기록으로 7위를 차지했다.
 
대한민국 황선우가 28일 도쿄 아쿠아틱스 센터에서 열린 남자 100m 자유형 준결승 1조에서 패드를 터치 뒤 기록을 보고 있다. 사진/뉴시스
 
권새나 기자 inn1374@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권새나

권새나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