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현석 신세계푸드 대표 "고기보다 더 좋은 대체육 만들 것"
베러미트 론칭 온라인 기자간담회 실시…"인류의 건강·동물복지, 지구환경 기여"
입력 : 2021-07-28 10:23:37 수정 : 2021-07-28 10:23:37
송현석 신세계푸드 대표이사가 28일 오전 대체육 브랜드 베러미트 론칭 온라인 기자간담회에서 베러미트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신세계푸드
 
[뉴스토마토 유승호 기자] 송현석 신세계푸드 대표이사가 “베러미트를 통한 ESG경영으로 지구환경에 기여한다는 데에 큰 의미를 두고 대체육 사업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송 대표는 28일 오전 대체육 브랜드 베러미트 론칭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통해 “고기보다 더 좋은 대체육으로 인류의 건강과 동물복지, 지구환경에 대해 기여하자는 신세계푸드의 의지를 담았다”며 이 같이 밝혔다.
 
이어 송 대표는 “일반적으로 대체육이라고 하면 비건 만을 위한 제품이라고 생각하기 쉽지만 베러미트는 고기를 자주 즐기는 소비자를 위한 제품”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고기를 자주 즐기는 소비자들이 고기 본연의 풍미와 식감은 똑같이 즐기면서도 고기를 자주 먹었을 때 발생할 수 있는 건강에 대한 부작용을 줄일 수 있도록 식물성 재료로 만들었다”며 “이는 소비자들의 건강 우려뿐만 아니라 가축 사육 시 발생하는 환경적인 문제 해소하고 동물 복지에도 도움이 될 수 있다”고 평가했다.
 
한편 이날 신세계푸드(031440)는 베러미트 첫 제품으로 돼지고기 대체육 햄인 콜드컷을 내놨다. 소고기 대체육이 국내 대체육 시장 제품의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지만 실제 소비자들의 육류 소비량 가운데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는 것은 돼지고기라는 이유에서다.
 
성정환 신세계푸드 신사업전략팀장은 “콜드컷은 샌드위치나 샐러드 등에 많이 쓰이는 재료라 처음 접하는 소비자들이 부담없이 풍미와 식감을 경험해볼 수 있는 제품”이라며 “베러미트 콜드 컷은 콩에서 추출한 대두단백으로 고기의 풍미를 살렸고 비트를 활용해 고기와 같은 색을 살렸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베러미트 브랜드를 다양한 대체육을 개발해 스타벅스 뿐만 아니라 다양한 글로벌 유통망을 통해 전세계 소비자에게 다가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유승호 기자 pet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유승호

산업2부 유승호입니다. 깊이있는 뉴스를 전달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