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푸드, 대체육 사업 출사표…베러미트 론칭
돼지고기 대체육 햄 ‘콜드컷’ 첫 제품…퍽퍽한 대체육 식감 보완
스타벅스 ‘플랜트 햄&루꼴라 샌드위치’로 출시…제품 라인업 확대 예고
입력 : 2021-07-28 09:11:10 수정 : 2021-07-28 09:11:10
신세계푸드의 대체육 브랜드 베러미트 로고. 사진/신세계푸드
 
[뉴스토마토 유승호 기자] 신세계푸드가 대체육 시장에 출사표를 낸다.
 
신세계푸드(031440)는 독자기술을 통해 만든 대체육 브랜드 ‘베러미트(Better meat)’를 론칭한다고 28일 밝혔다. 베러미트는 ‘고기보다 더 좋은 대체육으로, 인류의 건강과 동물 복지, 지구 환경에 대해 기여하자’는 신세계푸드의 의지를 담았다.
 
신세계푸드는 2016년부터 대체육에 대한 연구개발을 해왔다. 지속 가능한 미래 식품기업으로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서는 성장 잠재력이 높은 대체육 시장에 진입이 필요하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특히 코로나19로 건강과 식품안전, 동물 복지, 지구 환경에 대한 소비자들의 인식이 강화되면서 대체육을 찾는 소비자들이 급격히 늘고 있는데다 독자기술로 개발한 대체육 첫 제품의 맛과 품질에 대한 테스트를 진행한 결과 시장에서의 성공 가능성을 확신하고 본격적인 진출에 나섰다.
 
이날 신세계푸드는 베러미트의 첫 제품으로 돼지고기 대체육 햄인 콜드컷을 선보인다. 콜드컷은 콩에서 추출한 대두단백과 식물성 유지성분을 이용해 고기의 감칠맛과 풍미가 특징이다. 게다가 식이섬유와 해조류에서 추출한 다당류를 활용해 햄 고유의 탱글탱글한 탄력성과 쫄깃한 식감을 똑같이 구현했다. 비트와 파프리카 등에서 추출한 소재로 고기 특유의 붉은 색상과 외형도 거의 유사하게 만들었다.
 
시중에 판매 중인 대두단백 소재 대체육들의 단점으로 꼽혔던 퍽퍽한 식감을 보완하기 위해 주요 재료들의 배합 비율과 온도 등에 있어 신세계푸드가 찾아낸 최적의 조건이 적용됐다. 마늘, 후추, 넛맥, 생강 등을 활용해 대두단백 특유의 비릿한 냄새도 완벽히 제거됐다. 신세계푸드는 베러미트 콜드컷 제조에 사용된 ‘식물성 원료를 활용한 육류 식감 재현 기술’에 대해 특허 출원도 진행했다.
 
베러미트의 콜드컷은 이탈리안 정통 햄 볼로냐, 독일 정통 햄 슁켄, 고소한 맛의 이탈리안 정통 햄 모르타델라 등 3종으로 개발됐다. 이 가운데 신세계푸드는 최근 건강식으로 인기를 끌고 있는 샌드위치, 샐러드의 재료로 소비자들의 선호도와 시장 확장성이 높은 볼로냐 콜드컷을 가장 먼저 출시했다.
 
신세계푸드가 첫 제품으로 돼지고기 대체육 햄을 내놓은 까닭은 국내 대체육 시장에서 소고기 대체육이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지만 실제 소비자들의 육류 소비량 가운데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는 것은 돼지고기이기 때문이다.
 
실제로 한국농촌경제연구원(KREI)이 지난 4월 발표한 ‘육류 소비행태 변화와 대응과제’에 따르면 2000년부터 2019년까지 20년 동안 국내 소비자 1인당 육류 소비 비중은 돼지고기가 49.1%로 가장 높았고 닭고기(27.1%)와 소고기(23.8%)가 뒤를 이었다. 이에 돼지고기 대체육 제품이 향후 성장 가능성이 가장 높다고 판단했다는 게 신세계푸드의 설명이다.
 
특히 신세계푸드는 더 많은 국내 소비자들이 베러미트 대체육의 맛과 식감을 경험해 볼 수 있도록 ‘볼로냐’ 콜드컷을 넣은 ‘플랜트 햄&루꼴라 샌드위치’를 개발해 오는 29일부터 전국 스타벅스 매장을 통해 선보인다. 
 
아울러 향후 소시지, 햄, 불고기용 스트랩 타입, 최종적으로는 돼지고기 원물과 유사한 제품으로 제품 라인업을 확대하고 스타벅스를 비롯한 다양한 글로벌 F&B 브랜드와의 협업을 통해 판매채널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송현석 신세계푸드 대표이사는 “베러미트는 고기보다 더 좋은 대체육으로 인류의 건강과 동물 복지, 지구환경에 기여하자는 신세계푸드의 ESG 경영 의지를 담아 선보이는 푸드 콘텐츠”라며 “신세계푸드의 기업 비전으로 수립한 ‘푸드 콘텐츠 앤 테크놀로지 크리에이터’를 이뤄가기 위한 미래 성장 동력으로 베러미트를 적극 육성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유승호 기자 pet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유승호

산업2부 유승호입니다. 깊이있는 뉴스를 전달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