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영국 라디오쇼 첫 출연…팬데믹 시기 그리움 전해
입력 : 2021-07-28 09:07:57 수정 : 2021-07-28 11:07:52
[뉴스토마토 권익도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영국 유명 라디오 쇼 첫 데뷔 무대를 가졌다. 
 
27일 방탄소년단은 유튜브 등으로 공개된 BBC 라디오 1 '라이브 라운지'에서 퍼프 대디와 페이스 에번스의 '아일 비 미싱 유(I'll Be Missing You)' 커버 무대를 꾸몄다.
 
곡은 대디와 에번스가 1997년 세상을 떠난 미국 래퍼 노토리어스 B.I.G.를 추모하기 위해 부른 노래다. 미국 빌보드 메인 싱글 차트 '핫 100'에서 11주간 정상을 기록한 히트곡이다.
 
걷고 움직이고 기도할 때마다 당신이 그리울 것이라는 가사가 특징인 곡을 앉아서 소화했다.
 
제이홉과 슈가는 '일상을 뺏겨버린 것에 이제는 익숙해져 / 그래도 살아가는 건 포기할 수 없어', '이 세상이 미워 / 우리 흔적은 추억으로' 같은 한국어 랩도 선보였다.
 
RM은 이 곡을 부른 이유에 대해 "우리가 한국과 해외에 있는 모두를 그리워하고 있다는 것을 말하고 싶었다. 전 세계 아미들에게 보내는 메시지"라 말했다.
 
그는 "과거에는 하루에도 2∼3번씩 팬들을 만났지만, 지금은 못 본 지 거의 2년이 됐다. 하루빨리 일상으로 돌아가 모두가 사랑하는 사람을 보고 안을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방탄소년단은 신곡 '퍼미션 투 댄스'(Permission to Dance) 무대도 선보였다. 영국 출신 싱어송라이터 에드 시런이 작곡에 참여한 노래로, 최근 빌보드 '핫 100' 정상에 오른 곡이다. '즐겁다', '춤추다', '평화'라는 뜻의 국제 수어 안무 파트에서 수십 명의 댄서가 함께 춤을 추는 장면이 그려졌다. 첫 '핫 100' 1위 곡인 '다이너마이트' 무대까지 총 3곡을 잇달아 불렀다.
 
방탄소년단 영 라디오쇼 첫 출연. 사진/빅히트뮤직
 
권익도 기자 ikdokwo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권익도

자유롭게 방랑하는 공간. 문화를 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