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휘경2구역 종교부지, 근린생활시설·종교집회장 용도 변경"
입력 : 2021-07-21 11:16:17 수정 : 2021-07-21 11:16:17
[뉴스토마토 윤민영 기자] 종교부지였던 휘경2구역이 근린생활시설 및 종교집회장 용도로 변경된다.
 
서울시는 20일 제6차 서울특별시 도시재정비위원회를 열고 동대문구 휘경2 재정비촉진계획 변경안을 수정 가결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문·휘경 재정비촉진지구 내 아파트 입주를 완료한 휘경2구역은 당초 구역 내 기존 교회 대토부지로 종교시설 용지를 결정했다. 그러나 기존 교회가 현금청산하고 떠나자 기존 용도대로 부지를 활용치 못하고 공지로 남아있어 조합해산이 어려운 실정이었다.
 
이에 서울시는 휘경2구역 내 획지 6-2 종교시설 용지를 근린생활시설 및 종교집회장 용도로 변경하기로 결정했다. 해당 부지에 주용도를 종교집회장으로 계획해 당초 종교시설 계획의 취지에 부합하면서 토지의 효율적인 활용이 가능하도록 했다.
 
서울시는 동대문구 휘경2구역 내 종교부지를 근린생활시설 및 종교집회장 용도로 변경한다고 21일 밝혔다. 사진/서울시
 
윤민영 기자 min0@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윤민영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