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카드, 민관 융합 데이터로 '소상공인' 지원
입력 : 2021-07-20 14:12:22 수정 : 2021-07-20 14:12:22
[뉴스토마토 김응태 기자] 국민카드는 서울신용보증재단, SK텔레콤과 '민관 빅데이터 상호 융합'에 관한 협약을 맺었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제휴로 3사는 △국민카드의 소상공인 가맹점 정보 △SK텔레콤 보유 이동통신 정보 기반 유동인구 데이터 △서울신용보증재단의 상권활성화지수 등의 데이터를 결합해 소상공인을 지원한다. 소상공인 경제 활성화 정책의 기초 자료로 사용할 방침이다.
 
국민카드는 이미 다양한 공공기관과 데이터 협약을 체결하고 사회공헌에 나서고 있다. 2017년부터는 서울신용보증재단과 서울시 골목상권 지원을 위한 빅데이터 공동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지난 3월에는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과도 데이터 협력을 체결했다. 행정안전부 등이 주관하는 공공데이터 활용 창업 기업 협업 프로젝트에도 참여 중이다.
 
국민카드 관계자는 <뉴스토마토>와 통화에서 "민관 빅데이터 융합이 소상공인의 사업 안정성을 높이는 데 밑거름이 되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데이터 협업으로 소상공인과 상생 모델을 만들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국민카드가 민관 빅데이터 융합을 통해 소상공인 지원에 나선다. 사진은 (오른쪽부터) 이해정 국민카드 플랫폼사업그룹장, 한종관 서울신용보증재단 이사장, 장홍성 SKT 광고데이터 컴퍼니장. 사진/국민카드  
 
김응태 기자 eung102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응태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