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백화점 32곳 종사자 12만명 ‘선제검사 행정명령’
강남 현대백화점 집단감염 4명 추가 누적 131명까지 늘어
입력 : 2021-07-16 14:48:26 수정 : 2021-07-16 14:48:26
[뉴스토마토 박용준 기자] 서울시가 백화점을 통한 집단감염이 지속적으로 발생하면서 모든 백화점 종사자에 선제검사 행정명령을 내렸다.
 
박유미 서울시 방역통제관은 16일 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서 “서울시는 유동인구가 많고 체류시간이 긴 백화점 특성상 선제적인 예방조치가 필요하다고 판단해 선제검사를 강화한다”고 말했다.
 
서울시는 17일부터 8월21일까지 36일간 서울지역 백화점 32곳의 운영자 및 종사자 약 12만8000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진단검사 행정명령을 실시한다. 대상에는 서울소재 백화점에 근무하는 종사자와 협력업체, 파견근무 종사자가 모두 포함한다. 
 
서울시는 지난 7일 백화점을 대상으로 선제검사 협조를 요청한 바 있으나, 백화점 종사자는 불특정 다수의 이용자를 상대하고, 이용자의 동선이 다양해 지역 내 전파 우려가 큰 만큼 종사자 전원에 대한 행정명령을 실시하게 됐다. 
 
서울시는 자치구와 한국백화점협회 등에 관련 내용을 안내하고, 이날부로 진단검사 행정명령을 시행한다. 
   
이날 0시 기준 서울시 확진자는 570명이 늘어서 총 5만7142명이다. 강남구 소재 현대백화점 관련 집단감염은 4명이 늘어 누적 131명을 기록했다.
 
지난 14일 서울 영등포구 더현대서울이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용준 기자 yjunsay@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용준

같이사는 사회를 위해 한 발 더 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