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포구 선별검사소, 방문자 편의 높이고, 의료진 피로도 낮춰
그늘막, 캐노피 등 설치해 방문자 편의, 의료인력 등 냉방대책 강구
입력 : 2021-07-15 11:16:38 수정 : 2021-07-15 11:16:38
[뉴스토마토 박용준 기자] 서울 마포구는 선별진료소와 선별검사소에 방문하는 주민의 불편사항을 해소하고 현장근무 의료진의 피로도를 낮추는 등 쾌적한 환경을 마련한다고 15일 밝혔다.
 
구는 지난 12일부터 유동인구가 많은 홍익대학교 앞 홍익문화공원(와우산로21길 19-3)에 임시선별검사소를 추가 설치해 현재 마포구 보건소 선별진료소, 서강대역사 광장 임시선별검사소를 포함해 총 3개의 선별진료소 및 선별검사소를 운영하고 있다. 
 
세 곳 모두 더위를 식히기 위한 그늘막, 캐노피 등을 설치해 대기시간이 길어 지칠 수 있는 방문자들을 배려했다. 특히 서강대역사 광장 임시선별검사소의 경우 최근 기존 30m 그늘막에 80m를 추가로 설치해 총 110m의 그늘 공간을 확보했다.
 
아울러 이동취약계층을 위한 대기의자를 마련하고 갑작스런 우천에 대비할 수 있는 장우산을 함께 비치했다.
 
또한 의료진과 행정인력 등 현장 지원인력을 늘려 코로나19 뿐 아니라 더위와의 사투를 벌이고 있는 의료진의 피로도를 덜 수 있도록 하였으며, 향후 지원인력을 더욱 늘려나갈 계획이다.
 
의료진 등 지원인력이 더위를 식힐 수 있도록 얼음조끼와 넥밴드 선풍기, 쿨스카프 등도 배부할 예정이다.
 
이는 최근 코로나19 검사수가 폭발적으로 늘고 있는 추세에 대비한 선제적 조치로 구민, 의료진, 행정요원 모두에게 좀 더 쾌적한 환경을 제공하기 위한 취지다.
 
유 구청장은 “구슬땀을 흘리며 현장에서 애쓰는 의료진과 근무자들을 생각하면 늘 안타까운 마음이다”라며 “임시선별검사소와 선별진료소의 편의시설을 대폭 확충해 현장에 머무는 주민과 의료진들의 불편사항을 해소하도록 앞으로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그늘막을 설치한 홍익문화공원 임시선별검사소. 사진/마포구
 
박용준 기자 yjunsay@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용준

같이사는 사회를 위해 한 발 더 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