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강립 식약처장, 코로나 치료제 개발 지원방안 논의
비대면 간담회 개최…개발업체 애로·건의사항 청취
입력 : 2021-07-14 14:42:47 수정 : 2021-07-14 14:42:47
김강립 식약처장이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업체들의 애로·건의사항을 듣고 지원 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비대면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식약처
[뉴스토마토 동지훈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는 김강립 처장이 국내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업체와 개발 현황을 공유하고 지원 방안 등을 논의하는 간담회를 비대면으로 개최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간담회에선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을 위해 국내외에서 임상시험을 실시하고 있는 업체들의 애로·건의 사항 등을 청취하고, 정부 지원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 논의했다.
 
개발업체들은 △임상 계획서 작성 등 설계 지원 △신속한 임상 승인 △임상 대상자 모집을 위한 정보 공유 △개발된 치료제의 정부 비축 △긴급사용승인 등을 요청했다.
 
식약처는 △치료제 개발 관련 안내서 마련·공유 △임상 설계 지원과 정보 공유 △중앙임상시험심사위원회 제도화 △신속허가 또는 긴급사용승인 등 코로나19 치료제의 신속한 개발을 위해 제품화 전주기에 걸친 지원을 하고 있다.
 
김강립 식약처장은 간담회에서 "정부도 모든 가능한 행정력과 재원을 동원해 코로나19 치료제를 신속하게 개발할 수 있는 환경을 마련하기 위해 지원할 것"이라며 "업계에서도 최대한 모든 역량을 집중해 치료제 개발과 연구에 박차를 가해달라"라고 당부했다.
 
동지훈 기자 jeehoo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동지훈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