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대형 유통시설에 코로나 선제 검사 요청
자치구에 자율 참여 요청 내용 공문 발송
입력 : 2021-07-14 06:45:47 수정 : 2021-07-14 06:45:47
[뉴스토마토 정해훈 기자] 코로나19 확진자가 확산하고 있는 백화점 등 대형 유통시설에 대해 서울시가 선제 검사 시행을 요청했다.
 
서울시는 최근 25개 자치구에 '대형 유통시설 방역 관리 강화와 종사자 대상 코로나19 선제검사 자율 참여 협조 요청'이란 공문을 보냈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협조 공문을 받은 자치구는 관할 유통시설을 대상으로 공문, 문자 등을 통해 선제 검사를 요청했고, 특히 유통시설 확진자가 다수 발생한 강남구는 현대백화점, 롯데백화점, 갤러리아백화점 등 주요 유통업체에 공문을 보내고 협조를 부탁했다.
 
최근 강남구 현대백화점 무역센터점에서 100여명의 확진자가 발생한 것에 이어 롯데백화점 영등포점, 압구정 갤러리아백화점 등 대형 유통시설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연이어 발생했다.
 
집단 감염으로 임시휴점했던 현대백화점 무역센터점의 영업이 재개된 13일 오전 서울 강남구 현대백화점 무역센터점에서 고객들이 QR코드 체크와 체온측정을 위해 줄지어 서 있다. 사진/뉴시스
 
정해훈 기자 ewigjung@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해훈

정의의 편에 서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